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범죄도시4' 김무열 "다음엔 마동석과 같은 편 하고파" [ST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범죄도시4 언론배급시사회 김무열 마동석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범죄도시4' 김무열이 빌런 연기 소감을 전했다.

15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범죄도시4'(연출 허명행·제작 빅펀치픽쳐스)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마동석, 김무열, 박지환, 이동휘, 허명행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마동석은 "김무열은 '악인전' 이전부터 배우로서 좋아하고, 동생으로서도 아낀다. '악인전'에서 만났을 때 형사와 건달 역할로 만났었다. 그때 액션도 많이 하고, 호흡도 맞춰봤는데 굉장히 훌륭하고 유연하게 연기한다"며 "액션도 여러 가지 운동을 많이 해서 잘 하는 배우다. 힘든 장면들도 수월하게 찍었다. 언젠가 김무열과 함꼐 다른 작품에서 만났으면 좋겠다고 하던 찰나에 시나리오 작업을 하는데 빌런 백창기 역할이 전투력이 뛰어난 표현되면서 김무열 밖에 생각이 안 나더라"고 극찬했다.

이어 "제안을 감사하게 받아줬다. 훌륭하게 잘 해줘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이번 '범죄도시4'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새로운 캐릭터로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무열은 "마동석과 '악인전' 이후 호흡을 하게 됐다. 그때도 워낙 제가 작업하면서 선배이자, 상대 배우로, 친분이 생겨서 친한 형으로 같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었다"며 "'범죄도시4'를 제안주실거라곤 생각 못 했다. 감사하게도 제안을 주셨다. 고민없이 바로 참여 의사를 말씀드릴 수 있었다. 서로 대립하는 역할이었는데 한 번 더 해서 다음엔 같은 편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웃음을 보였다.

'범죄도시4'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대규모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움직이는 특수부대 용병 출신의 빌런 백창기(김무열)와 IT 업계 천재 CEO 장동철(이동휘)에 맞서 다시 돌아온 장이수(박지환), 광수대&사이버팀과 함께 펼치는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24일 개봉한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