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분실 지갑 맡겼더니, 사라진 20만원…현직 경찰이 슬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직 경찰이 분실물 지갑에서 현금을 훔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지난 9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은평경찰서 연신내지구대 소속 순경 A씨(20대)를 서울서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 근무 중 20만 3000원이 들어 있는 분실물 지갑에서 20만원을 절도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수사 결과 A씨가 이 지갑의 분실물 신고를 접수했고 접수 서류에는 지갑에 3000원이 들어 있었다고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접수를 담당한 경찰은 분실물의 종류와 지갑에 들어 있던 현금·카드 등을 기록하도록 돼 있다.

그러나 지갑을 되찾은 시민이 현금이 사라진 것에 의문을 품고 민원을 접수하자 경찰이 수사에 착수해 A씨의 혐의가 드러나는 정황을 일부 파악했다. 지갑을 주워 A씨에게 맡긴 시민도 '접수 당시엔 20만 3000원이 들어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구대 내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가 20만원을 훔친 것으로 판단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절대 훔치지 않았다"며 혐의를 적극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평경찰서는 검찰의 처분 결과에 따라 A씨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오진영 기자 jahiyoun23@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