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긴급 공지만 8번"...정부, 이스라엘 韓 교민 500여명 안전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란, 이스라엘에 미사일·드론 300대 공격
교민 피해 없어…정부, 비상연락망 운영
미사일 경보부터 해제까지 8차례 긴급공지
한국일보

이스라엘 중부에서 14일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한 미사일을 요격하기 위해 아이언돔 방공시스템이 발사되고 있다. 미군이 이란이 이스라엘을 겨냥해 발사한 공격용 드론 일부를 격추시켰다고 익명을 요구한 한 미 국방부 관계자와 미 관리 2명이 13일(미 동부시간) 밝혔다. 이스라엘 중부=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공격 감행에 현지 교민들 안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500여 명이 현재 체류 중인데,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확전에 대한 우려도 나오지만 당장 대피 작전까지는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다.

14일 외교부와 현지 소식통 등에 따르면,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은 미사일 공습 경보가 울린 이후 여덟 차례 긴급 안전 공지를 배포하고, 전 교민이 이용하는 메신저 단체창으로 이들의 안전을 꼼꼼히 확인했다. 피해 상황 접수는 없었으며, 주이스라엘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7일(이스라엘-하마스 분쟁) 이후부터 우리 교민에 대한 전수조사는 이미 마친 상태"라며 "교민들의 안전 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란의 보복 공격이 예상된 지난 11일, 미사일·드론 경보 발령 시 행동요령을 배포하고, 영사지원을 요청할 수 있는 비상연락망을 공유해뒀다.

정부는 이스라엘의 반격 등으로 확전될 경우 현지 체류 국민들에게 재차 제3국으로의 출국을 권유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다만 이란이 예고한 '보복 조치'가 이날 공습으로 마무리 된 만큼 당장 대피할 정도의 상황은 아니라는 판단이다.

정부는 이스라엘-하마스 분쟁 때인 지난해 10월 14일 이스라엘 체류 한국인 160여 명을 철수시켰다. 같은 달 19일에는 이스라엘 전 지역에 대해 여행 경보 3단계(출국 권고)를 발령했고, 현재까지 이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체류 중인 국민은 500여 명 정도로 본보와 연락을 주고받은 한 교민은 "이스라엘 내 사람들은 이런 상황에 다소 익숙한 편"이라며 "정부 공지와 뉴스를 계속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 합동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에 앞서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가동시켰으며, 본부 및 현지 공관 간 상황점검 회의도 곧바로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이란 공습은 오전 상황으로 마무리됐지만, 우려되는 건 확전 가능성"이라며 "상황을 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임수석 대변인 명의로 "이란의 이스라엘에 대한 대규모 공격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 임 대변인은 "정부는 깊은 우려를 가지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상황이 악화되지 않도록 모든 당사자들의 자제를 촉구한다"고도 강조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은 이날 이란의 미사일·드론 공격으로 이스라엘 남부 네게브 사막에 위치한 공군 기지에 큰 타격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이란 보복 공격의 빌미가 된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습은 지난 1일 벌어졌다. 이란은 이스라엘군의 F-35 전투기가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재 자국 영사관을 공습해 이란 혁명수비대 고위간부 등 13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 측은 영사관 폭격 여부를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았다.

문재연 기자 munja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