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세금으로 푸바오 데려오자' 제안에···"제정신이냐, 중국으로 추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를 세금으로 임대료를 내고서라도 다시 한국으로 데려오자는 제안을 두고 찬반 논쟁이 거세다.

13일 '상상대로 서울' 홈페이지에는 '푸바오를 혈세로 데려오라는 사람들을 중국으로 추방해 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시민 A씨는 "쓸데없이 혈세 낭비하지 말고 그들을 중국으로 추방하면 될 것 같다"며 "어떻게 중국에 돈을 갖다 바치려고 하나"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푸바오가 주목적이 아닌 것 같다"며 "사상 검증이 필요해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해당 글에는 "공감한다. 나라 경제가 힘든데 세금을 이런 곳에 써달라고 하다니. 감상에 젖어 현실을 생각 못하는 분들 같다", "세금을 써서 우리나라로 돌려보내 달라는 건 정신 나간 소리 같다" 등 지적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시민 B씨도 '푸바오 국민 혈세 임대 결사반대'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푸바오는 짝짓기와 넓은 환경 등을 누릴 권리가 있으므로 한국으로 다시 데려와 전시하는 것은 동물 학대"라고 했다.

그는 이어 "매년 중국에 지불해야 할 억 단위의 임대료와 판다 관리비는 누가 다 감당하나"라며 "국민 혈세로 감당하라는 청원은 비합리적"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해당 게시판에는 지난 8일 '중국 반환된 판다 푸바오 서울대공원에서 관람할 수 있게 배려 부탁합니다'라는 한 시민의 제안이 올라왔다. 당시 이 시민은 "서울시민 성금과 서울시 예산으로 푸바오를 유료로 임대해 서울대공원에 온 시민들이 관람할 수 있게 하자"고 제안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한국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로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의 이름을 가졌다.

푸바오는 에버랜드에서 지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따라 짝짓기를 하는 만 4세가 되기 전 중국으로 돌아가야 했고, 지난 3일 중국 쓰촨성워룽선수핑기지로 반환됐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