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미국산 서버용 CPU 쓰지 마"... 애플 이어 인텔·AMD 표적 삼은 중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외국산 칩 탑재 컴퓨터' 이용 금지 이어
미국 기업 인텔·AMD 겨냥한 보복 확대
한국일보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자국 이동통신사들에 외국산 네트워크용 칩 사용 금지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대상 국가나 기업을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통신 네트워크용 중앙처리장치(CPU)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미국 인텔과 AMD를 정면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인텔과 AMD를 표적 삼아 미국의 대(對)중국 반도체 수출 규제에 대한 보복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중국 의존도 큰 인텔·AMD, 매출 타격 불가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공업정보화부가 올해 초 차이나모바일·차이나유니콤·차이나텔레콤 등 중국 3대 이통사에 "외국산 CPU를 2027년까지 교체하라"고 지시했다고 12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 인프라에 외국산 칩 사용을 금지시키려는 중국 당국의 시도"라는 해석이 나온다.

매체는 이 같은 조치가 인텔과 AMD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 회사는 전 세계 통신 네트워크 장비에 사용되는 칩의 대부분을 공급하고 있다. 이 시장에서 올해 인텔과 AMD의 점유율은 각각 71%, 23%에 이를 것으로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추정하고 있다. 중국 이통사들 역시 최근 몇 년간 데이터센터와 5세대 이동통신 인프라를 확충하며 인텔과 AMD의 CPU를 수천 대 구매한 것으로 알려진다.

WSJ는 "중국 정부의 정책은 인텔과 AMD의 중국 매출을 감소시킬 것"이라며 "중국은 인텔의 가장 큰 시장으로, 지난해 인텔 매출의 27%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AMD 역시 중국 시장 매출 비중이 15%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일보

미국 반도체 기업 AMD 로고와 반도체 이미지.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미국산 금지령' 민간에 확대 수순


중국이 두 회사를 보복 타깃으로 삼은 건 처음이 아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공업정보화부는 지난해 말 정부기관이나 공기업에도 외국산 CPU가 탑재된 컴퓨터와 서버를 사용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애플 아이폰과 관련해서도 비슷한 조치를 취한 적이 있다. 중앙정부 기관 공무원들에게 "아이폰을 쓰지 말라"는 명령을 내린 것이다. 그 여파로 중국 매출 의존도가 큰 애플의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테크업계에서는 중국 정부가 이때의 경험을 통해 자국 내 금지령의 효력을 확인하고 미국에 대한 보복 수단으로 본격 활용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통사들에 대한 외국산 칩 이용 중단 지시는 "전 세계 칩 산업을 두 쪽 내고 있는 미중 기술 전쟁의 가장 최근 사건"이라고 WSJ는 평했다. 이번 조치는 특히 중국 당국이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만 행해왔던 '미국산 금지령'을 민간에도 적용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심장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를 시작으로 중국의 민간 부문에서도 유사한 금지령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shle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