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이중섭이 그린 '시인 구상의 가족', 70년 만에 경매…시작가 14억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중섭, 시인 구상의 가족. (사진=케이옥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중섭(1916∼1956)이 그린 ‘시인 구상의 가족’이 70년 만에 경매에 나왔다.

케이옥션에 따르면 2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본사에서 130점, 약 148억 원 상당 미술품을 경매한다. 이번 경매에는 이중섭의 시인 구상의 가족이 출품될 예정이다. 경매 시작가는 14억 원이다.

이중섭은 1955년 서울 미도파화랑과 대구 미국공보원에서 연 개인전에서 성공을 거둬 한국전쟁으로 헤어져 일본에 있는 가족을 만나고자 했다. 그러나 작품 판매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가족과의 재회는 좌절됐다. 이때 오랜 친구인 시인 구상의 집에 머물던 이중섭은 구상이 아들과 자전거를 타는 모습을 보고 부러움과 안타까움을 담아 그림을 그렸다. 구상에 의하면 자신이 아이들에게 세발자전거를 사다 주던 날의 모습을 이중섭이 스케치해 “가족사진”이라며 준 것이라 한다.

김환기(1913∼1974)의 그림들도 수십억 원대에 출품됐다. 그가 세상을 떠나기 1년 전인 1973년에 작업한 뉴욕 시대 점화 ‘22-X-73 #325’는 경매가 35억 원에 출품됐다. 프랑스 파리로 떠나기 이전 시기인 1955년 제작한 ‘산’은 20억 원에 경매가 시작된다.

앙리 마티스의 1947년작 아티스트북 ‘재즈(Jazz)’도 출품된다. 노년기 건강이 나빠지며 대형 판화나 유화 작업을 할 수 없게 된 마티스는 가위와 풀, 핀을 이용해 20점 작업을 완성하고 이를 판화로 제작한 뒤 판화집을 펴냈다. 추정가는 9억 5000만∼12억 원이다.

이번 경매 출품작들은 24일까지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무료로 볼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