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바이든, 네타냐후에 “美, 어떠한 對이란 반격도 반대” <美매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백악관에서 국가안보회의(NSC)를 소집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윌리엄 번스 중앙정보국(CIA) 국장,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바이든 대통령,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 찰스 브라운 합참의장. 사진=백악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에게 13일(현지 시간) “미국은 이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세 작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CNN 등이 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이란의 공격을 “가능한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는 14일 주요 7개국(G7) 정상들을 소집해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한 “단결된 외교 대응”을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아일보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해 13일 무장 공격과 미사일로 공습에 나선 가운데 이스라엘 동부 예루살렘 인근에서 이란 드론이 이스라엘 방공 시스템에 요격당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영상을 알자지라가 공개했다. 알자지라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은 지난 1일 이스라엘의 시리아 주재 이란 공관인 다마스쿠스 영사관을 공격한 것에 대해 보복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렇게 2주 가량이 지난 이날 오전 이스라엘 북부와 남부 등에 무인기를 수백여 대를 발사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이스라엘 방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주 미 항공기와 탄도미사일 방어 구축함을 해당 지역으로 이동시켰다”며 “이런 전력 배치와 우리 장병들의 대단한 실력 덕에 이스라엘로 오는 무인기와 미사일 거의 전부를 이스라엘이 격추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저는 네타냐후 총리에게 ‘이스라엘이 전례 없는 공격을 방어하고 격퇴할 놀라운 역량을 입증해 적들에게 그들이 이스라엘의 안보를 실질적으로 위협하지 못한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냈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 전력이나 시설에 대한 공격이 없었다고 전하면서도 “우리는 모든 위협을 계속 경계하고 우리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행동을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아일보

출처=X (옛 트위터)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