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목련 피면 김포는 서울 될 것”이라더니···국민의힘 ‘메가 서울’ 공수표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인접 수도권 지역구 전패

경향신문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2월 15일 오전 배준영 국민의힘 경기-서울 리노베이션 태스크포스(TF) 위원장에게 서울 편입 절차의 조속한 추진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4·10 총선에서 서울을 둘러싼 수도권 지역구에서 전부 패배하면서 ‘메가시티 서울’ 공약 실현이 불투명해졌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목련이 피면 김포는 서울이 될 것”이라는 선언도 공수표로 돌아갈 전망이다.

총선 이전 경기 김포·고양·구리·의왕·과천 등 지방자치단체가 여당의 메가시티 서울 공약에 호응해 서울 편입 의사를 밝혔다. 김병수 김포시장과 백경현 구리시장, 이동환 고양시장, 신계용 과천시장은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서울 편입 의사를 전달했고 서울시는 이들 지자체와 국장급 인사를 반장으로 하는 공동연구반을 구성했다. 그러나 김포 갑·을, 고양 갑·을·병·정, 구리, 의왕·과천 모두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되면서 이들 지자체의 서울 편입에 제동이 걸렸다.

이들 지역구의 여당 후보들은 총선 기간 메가시티 서울 공약을 전면에 내세웠다. 홍철호 전 김포을 후보는 “임기 시작 직후 ‘김포 및 서울 통합 특별법’을 제정하겠다”고 공약했다. 김종혁 전 고양병 후보는 “고양에 서울시청 서북청사를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나태근 전 구리 후보의 슬로건은 ‘서울 편입 전문가 나태근’이었다.

이번에 당선된 민주당 후보들은 서울 편입에 반대 의사를 밝혀 왔다. 김주영 김포갑 당선인과 박상혁 김포을 당선인은 지난해 11월 5일 “‘무늬만 서울’은 안된다”며 교통이 우선이라는 공동 입장을 발표했다. 김영환 고양정 당선인은 지난달 후보자 토론회에서 “난데없는 서울편입 주장은 지방분권과 자치권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전 위원장은 지난 2월3일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17일에는 “국민의힘이 22대 국회가 개원하자마자 ‘서울 편입·경기 분도(分道) 원샷법’을 발의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총선 참패로 이러한 공약 실현이 불가능해졌다. 지난해 여당에서 발의한 김포·서울 통합특별법도 자연스레 21대 국회에서 폐기될 전망이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지난 2월1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현 21대 국회에서 (서울 편입 관련) 법안 처리를 위해 노력하겠지만 처리하지 못하더라도 22대 국회에서 다시 발의하도록 해 계속 추진할 생각”이라며 총선 이후에도 서울 편입을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22대 국회에서도 여소야대 정국이 이어지면서 메가시티 서울 이슈는 정치권의 호응을 받지 못하고 사그라들 가능성이 크다.

이두리 기자 redo@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심 변화를 지도로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