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반도체주식 1400억어치 사들인 슈퍼개미, 알고보니 회삿돈 2000억 횡령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스템인플란트 전 재무팀장, 징역 35년·추징금 917억 확정

머니투데이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스템임플란트 전직 재무관리팀장에게 징역 35년이 확정됐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와 범죄수익은닉 규제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47)에게 징역 35년과 917억여원 추징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28일 확정했다.

이씨는 오스템임플란트에서 재무팀장으로 근무하던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본인 명의의 증권 계좌로 회삿돈 2215억원을 빼돌린 뒤 주식에 투자하거나 부동산과 금괴를 사들인 혐의로 2022년 구속 기소됐다.

이씨는 범행을 숨기기 위해 75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아내와 처제 명의로 매입하고 상가건물을 아내와 여동생, 처제 부부에게 1채씩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2021년 10월 반도체 소재기업 동진쎄미켐 지분 7.62%를 당시 1400억원에 하루 동안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당시 시장에서는 지분 공시에서 밝힌 주소지가 경기도 파주라는 점에서 '파주 슈퍼개미'라는 말이 돌았다. 두달 뒤인 2022년 초 오스템임플란트가 회계법인 감사를 받던 중 이씨의 횡령 사실을 파악해 경찰에 고소하면서 파주 슈퍼개미가 이씨라는 사실이 드러났다.이씨는 횡령 적발 직전 동진쎄미켐 주식을 매도하고 금괴를 대량 매입한 뒤 잠적했다가 며칠 만에 체포됐다.

1·2심은 이씨에게 징역 35년을 선고했다. 2심은 이씨의 추징금을 1심에서 선고한 1151억원에서 917억여원으로 낮췄다.

이씨의 범행에 가담한 가족들도 모두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씨의 아내 박모씨는 징역 3년을, 이씨의 처제와 동생은 각각 징역 2년과 징역 1년6개월을 항소심에서 선고받아 확정됐다.

이씨의 범행은 2022년 1월 오스템임플란트의 공시로 처음 밝혀졌다.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1월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와 UCK파트너스 컨소시엄으로 경영권이 넘어간 뒤 두차례 공개매수를 거쳐 같은 해 8월 코스닥시장에서 자진 상장폐지됐다.

심재현 기자 urme@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