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7 (월)

與김기현 “이재명·조국과 다름 보여야…불체포특권 포기”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 통해 “선거에 졌다고 약속 파기 아냐”

“대국민 약속 정치개혁안 실천 구체화하자”

[이데일리 이도영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선거에서 졌다고 국민과 약속까지 파기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불체포특권 포기 등 당 공약을 이행하자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선거 패배에 따른 당내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는 것 못지않게 대국민 약속인 정치개혁안 실천을 구체화하는 작업도 늦춰서는 안 된다”며 “정치개혁은 말이나 서약으로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22대 총선 공천 신청 후보자에게 ‘불체포특권 포기’와 ‘금고형 이상 확정 시 재판 기간 국회의원 세비 전액 반납’ 서약을 받았다. 당 혁신위원회의 제안을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받아들이면서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은 총선 이전부터 불체포특권 포기와 무노동·무임금, 금고형 이상 확정 시 재판 기간 세비 반납 등의 정치개혁안을 변함없이, 지속적으로 약속드렸다”며 “후보자 전원의 서약서까지 받으며 그 진정성을 국민께 전하고자 노력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불체포특권 포기를 여러 차례 약속했다가 지난해 본인 방탄에 이미 써먹은 상태라 민주당과 이 대표 입장에서 또다시 정치개혁을 입에 올리기 민망한 상황일 것”이라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자녀의 입시 비리로 2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터라 동병상련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그런 개인적 사정이 정치개혁을 가로막도록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불체포특권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마치 하는 것처럼 국민을 속여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현란한 말 잔치로 끝난 이 대표의 민주당, 내로남불 조 대표의 조국당과 다르다는 사실을 실천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데일리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