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술 마시며 진술 조작' 이화영 주장에…檢 "터무니없는 주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수원지검 진술조작 모의 의혹 감찰해야"

검찰 "부적절한 재판 관여 행위…깊은 유감" 반박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뉴시스] 변근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으로 재판받고 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주장을 토대로 '피의자들이 수원지검에서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는 의혹을 재차 제기하자 검찰이 "터무니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수원지검은 13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화영 피고인은 재판에서 다양한 객관적 물증, 공소사실에 부합하는 수많은 증언에도 불구하고 증거가 조작됐다는 등 상식 밖의 허위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급기야 1심 재판 변론종결 당일에는 '수원지검에서 교도관 계호 하에 쌍방울 관계자들과 술을 마시며 진술을 조작했다'는 주장까지 하기 이르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엄격하게 수감자 계호 시스템을 운영하는 교도행정 하에서는 절대 상상할 수도 없는 황당한 주장임을 누구나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더욱이 피고인의 주장은 김성태, 방용철 등 쌍방울 관계자, 당시 조사에 참여한 검찰수사관 등 관계자 진술에 의해 그 허구성이 명확히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온갖 허위 주장만 일삼아 온 이화영 피고인의 주장이 마치 진실인 양 호도하면서 수사팀을 계속해서 음해하는 것은 수사기관의 수사 과정을 왜곡하고 법원의 재판에도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재판 관여 행위"라며 "매우 깊은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부지사는 지난 4일 변호인 측 피고인신문 과정에서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 등과 함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엮기 위한 "사실상 세미나"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술을 마시기도 했다"면서 "쌍방울 측 직원이 사 왔던 거 같다. 구치소 내에서 먹을 수 없는 성찬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 전 부지사의 증언을 토대로 거듭 진술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해당 의혹 관련 "검찰의 협조 없이는 그야말로 불가능한 일이 검찰청 안에서 벌어진 사건"이라며 "관련 검사들에 대한 대대적인 감찰과 수사가 즉시 시작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ga99@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