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이슈 세계 속의 북한

자오러지 만난 김정은 "북·중 관계 새 장 쓸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을 방문한 중국 서열 3위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늘 만났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전통적 북·중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은 우리의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두 나라 관계는 끊임없이 새롭고 높은 단계로 발전하고 있다"라며 "양국 관계의 새로운 장을 써 내려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오 위원장도 같은 뜻을 밝히며 "중국은 북한과 양자 협력을 심화해 양국 관계를 풍부하게 할 의향이 있다"라고 화답했습니다.

자오 위원장은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북한을 방문한 중국 최고위급 인사입니다.

북한과 중국은 올해 수교 75주년이자 '북·중 우호의 해'를 맞아 고위급 인사 교류와 분야별 협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올해 말쯤 베이징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할 가능성도 점쳐집니다.

자오 위원장이 이끄는 중국 대표단은 오늘 사흘간의 방북 일정을 마치고 평양을 떠났습니다.

자오 위원장은 앞서 지난 11일 최룡해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회담하고 외교 및 공무 비자 상호 면제 등 협력 문건에 서명했으며,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에 참석했습니다.



김서연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