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0 (월)

네덜란드, 이란 주재 대사관 임시 폐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공사들 잇따라 운항 취소·항로 변경

연합뉴스

테헤란 시내의 이스라엘 규탄 걸개그림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가 고조되는 가운데 네덜란드가 이란 주재 대사관을 임시로 폐쇄했다.

13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네덜란드 외무부는 14일 이란 테헤란에 있는 대사관과 이라크 에르빌 총영사관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외무부는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 긴장이 고조된 데 따른 조치라며 월요일인 15일 공관을 다시 열지 14일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네덜란드 당국은 전날 이스라엘과 이라크의 쿠르드 자치지역으로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이란은 지난 1월 쿠르드 자치지역인 에르빌에 있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의 첩보 시설에 탄도미사일 7발을 발사해 모사드 요원 5명을 제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이라크 에르빌 시내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프랑스·폴란드·러시아도 이란 등지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독일과 오스트리아 외무부는 이란에 거주하는 자국민에게 철수를 요청했다.

항공사들도 만일에 대비해 항공편을 취소하거나 항로를 바꾸고 있다.

네덜란드 KLM항공은 이란과 이스라엘 영공에서 더이상 운항하지 않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과 네덜란드 공영 NOS방송이 보도했다.

KLM항공은 지중해 연안인 이스라엘 텔아비브를 오가는 노선은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보고 계속 운항한다고 밝혔다.

호주 콴타스항공도 호주 퍼스와 영국 런던을 잇는 항공편 노선을 조정했다.

앞서 독일 루프트한자와 오스트리아항공은 오는 18일까지 이란행 항공편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dad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