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노련한 바론 플레이→‘제우스’, ‘페이커’ 활약 T1, 3세트 한화생명 제압…결승까지 단 한 세트 남았다 [SS송파i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T1 선수단. 사진 | LC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송파=김민규 기자] T1이 노련한 바론 플레이를 펼치며 3세트 한화생명e스포츠를 제압했다. 전설 ‘페이커’ 이상혁 아지르와 ‘제우스’ 최우제 크산테가 맹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T1은 결승까지 단 한 걸음만을 남겨뒀다.

T1은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한화생명과 결승진출전에서 1세트를 내줬지만 2·3세트를 연이어 가져오며 승부를 2-1 역전했다. T1이 ‘패·승·승·승’ 대역전극을 완성할 수 있을까.

3세트 초반 한화생명이 압박 강도를 높였지만 T1이 잘 흘렸다. 이전 세트와 달리 두 팀 모두 신중한 플레이를 전개했다. T1이 첫 용을 챙겼고, 한화생명은 공허의 유충을 가져가며 균형을 맞췄다.

9분경 한화생명 세 명이 모여 ‘제우스’ 최우제를 잡으려 했지만 전략을 읽은 최우제가 공세를 잘 막아냈다. 이때 T1은 바텀에서 이득을 챙겼다.

한화생명도 반격했다. 첫 용을 획득한 한화생명은 교전을 열어 최우제를 잡았다. 곧바로 T1은 바텀에서 한화생명 ‘제카’ 김건우와 ‘피넛’ 한왕호를 끌어들여 모두 잡았다.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 한화생명은 전령 앞 교전에서 3킬을 올리며 승리했다.

스포츠서울

살아있는 전설 ‘페이커’ 이상혁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종로=김민규기자 kmg@sportsseoul.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팽팽한 경기 흐름이 이어졌다. T1이 바텀과 미드 압박을 하는 사이 한화생명은 탑에 전령을 풀어 손해를 최소화했다. 그리고 ‘바이퍼’ 박도현이 슈퍼플레이로 ‘구마유시’ 이민형을 잡으며 공세를 높였다.

한화생명이 ‘장군’을 외치니 T1은 멍군을 내질렀다. 20분경 T1은 바론을 획득한 후 교전에서 승리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골드도 2000이상 앞섰다. 바론 버프를 앞세운 T1은 한화생명 탑 2차 포탑을 파괴하며 압박했고 교전에서 3킬을 추가, 본진 포탑에 억제기까지 부수며 승기를 잡았다.

기세를 탄 T1은 바텀으로 우회해 2차 포탑을 밀어내며 사이드 공세를 높였다. 무난하게 세 번째 용 스택도 쌓았다. 바론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가다 33분경 한화생명이 세 번째 용을 먹는 사이 T1은 바론을 치며 한화생명을 유인했고 2킬을 추가했다.

승기를 굳힌 T1은 바론을 획득한 후 또 다시 킬을 추가하며 한화생명 본진으로 진격해 들어갔다. 한화생명 본진 내 교전에서 승리한 T1은 그대로 넥서스를 파괴하며 3세트를 승리했다. T1은 결승까지 단 한 세트만을 남겨놨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