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273만원인데…코스트코에서 날개돋힌듯 팔린 '이 제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코스트코서 골드바 판매 ‘불티’

국제 시장에서 금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가운데 최근 미국의 창고형 유통매장인 코스트코에서 골드바가 인기 상품으로 급부상했다.
아시아경제

코스트코에서 골드바 매진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출처=코스트코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1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코스트코가 1.5달러짜리 핫도그·탄산음료 세트, 마요네즈 등 식료품뿐만 아니라 골드바를 지난해 10월부터 팔고 있다”고 보도했다. 코스트코 리차드 갈란티 재무최고책임자(CFO)는 “온라인에서 골드바 판매를 시작한 지 몇 시간 만에 품절됐다”고 소개했다. 코스트코의 골드바 판매 금액은 월 2억 달러(한화 약 2758억원)에 달한다.

코스트코가 판매하는 골드바는 1온스짜리로 24K 순금이다. 골드바는 코스트코 회원만 구매할 수 있는데 가격은 시세에 따라 바뀐다. 지난해 12월의 경우 평균 기준 개당 약 2000달러(약 273만 원)에 판매됐다.

NYT는 미국 내에서 골드바가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 높은 인플레이션과 지정학적 우려 등을 꼽았다. 중국을 비롯한 각국 중앙은행들의 금 매입이 늘어난 것도 금값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봤다.

이런 가운데 처음으로 금을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친숙한 코스트코를 찾는 것이다. 코스트코에서 금을 사는 것이 편한 것도 인기 요인이다. 코스트코 관계자는 “계좌를 개설하고 금 주식을 사는 대신 매장에 가서 직접 금을 사면 된다”고 소개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2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이날 오전 11시30분(미 동부시간 기준) 현재 6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45.3달러(1.9%) 오른 온스당 2418.0달러를 나타냈다. 국제 시장 금 가격이 온스당 2400달러 선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금 가격은 이날 장중 온스당 2448.8달러로까지 고점을 높이며 사상 최고 기록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