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0 (목)

“10년간 농작물 싹쓸이한 두릅 도둑…양손에 금반지 5개 끼고 있어” [e글e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모님이 정성껏 키운 두릅을 불법으로 채취한 여성을 붙잡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특히 이 여성은 10년간 마을에서 키운 농작물을 싹쓸이 해간 사람이었다며 범인의 정체를 폭로하기도 했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두릅 도둑을 잡았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 씨는 “어머니의 전화를 받고 일손을 돕기 위해 시골에 내려갔다가 과수원에서 두릅을 훔쳐 가려는 사람의 모습을 포착해 차를 돌려 현장에서 도둑과 물증을 확보했다”며 범인의 사진을 공개했다.

A 씨는 “어디서 오셨냐 물으니 윗동네 사람이라고 하더라. ‘제가 이 동네 사람이라 동네 사람 얼굴 다 아는데 거짓말하지 말라’하니 다시 말 바꾸며 연신 죄송하다고 무릎 꿇고 봐달라고 했지만 무시하고 112에 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절도범으로부터 현장에서 빼앗은 두릅의 양은 약 4㎏에 달했다.

또 이동 중 절도범 일행인 가족을 한 명 더 발견한 A 씨는 추가로 두릅을 회수했고, 그 물량은 20㎏에 달했다.
동아일보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 씨는 “절도범 양 손가락에 금반지가 5개나 있더라”며 “그 모습을 보니 더 화가 났다. 10년 넘게 부모님을 마음 아프게 했던 일이 해결돼 기분이 너무 좋다. 선처 없이 형사 처분 후 민사 소송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선처해 주면 안 된다. 꼭 처벌받길 바란다” “죗값을 받게 하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