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8 (화)

'상처'로 끝난 한동훈 첫 등판...정치적 미래는 '시계제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정치무대 첫 등판은 총선 참패라는 초라한 성적표로 마무리됐습니다.

책임지겠다고 물러나면서도 정치를 떠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지만, 한 위원장 앞길은 아직 불투명합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의 등장은 그야말로 '바람' 같았습니다.

'여의도 문법'을 탈피한 화법으로 가는 곳마다 지지층의 열띤 환호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