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이슈 '미투' 운동과 사회 이슈

예비 검사가 연수원 교육 중 동료들 성추행 의혹…퇴소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법무부 "즉시 분리하고 진상조사"…인사위서 임용 여부 결정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법무연수원에서 교육받던 한 '예비 검사'가 술자리에서 동료 예비 검사 여러 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퇴소당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연수원은 A씨가 지난달 술자리에서 동료 예비 검사 여러 명의 신체 부위를 만졌다는 문제 제기를 접하고 이달 초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법무부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하기 어렵다"면서도 "법무연수원은 해당 사안을 보고받아 인지한 즉시 대상자를 교육 과정에서 퇴소 조치해 피해자와 분리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다음 달 1일 검사 임관 전 인사위원회를 열어 A씨의 최종 임용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법무부는 지난해에도 인사위원회를 열고 신규 검사 선발 전형에 합격한 뒤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벌금 300만원의 선고유예 판결을 받은 검사 지망자를 임용하지 않기로 한 바 있다.

moment@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