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이준석 "박정훈 대령 무죄 판결 시 '尹 탄핵 사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죄 판결도 부담…즉각 공소 취소해야"

"총선 패배, 한동훈보다 대통령 책임 커"

"한덕수 총리 사임 시 홍준표 시장 올려야"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이번 총선 결과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정면 비판했다. 박정훈 해병대 전 수사단장(대령)의 공소 결과에 따라 대통령 탄핵 사유까지 가능하다며 공소를 취소하는 게 좋을 거라고 충고했다. 아울러 한덕수 국무총리 사임설에 대해선 과감하게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임명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준석 대표는 12일 오전 TV조선 유튜브 프로그램 '강펀치'에 출연해 "만약에 무죄가 나온다 그럼 저는 이건 탄핵 사유라고 본다"며 "박정훈이라는 제복 군인의 명예를 그냥 대통령 권력으로 짓밟은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이준석 당시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훈 대령은 해병대 채수근 상병 순직 사건 당시 이를 수사하던 단장이었다. 박 대령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의 ‘이첩 보류·중단 지시’를 어겼다며 항명 및 상관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이번 선거 결과를 보고 즉각적으로 공소 취소에 대해서 판단하셔야 된다고 본다"며 "박정훈 대령이 만약에 책임을 져야 되는 상황이 나와도 부담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젊은 세대가 용납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무조건 공소 취소를 통해서 이 재판을 중지시켜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여당의 이번 총선 패배도 윤 대통령의 지분이 크다고 바라봤다. 그는 "첫째로 가장 비판받아야 될 건 윤석열 정부가 2년의 임기 초 동안 국민에게 안 좋은 모습 보여줬기 때문에 이런 선거 결과가 나온 것"이라며 "당에서 철저하게 대통령에게 할 말을 하는 형태로 개편돼야만 국민의힘은 다시 국민에게 소구력이 있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위원장이 이번 선거에 패장이 됐다 한들 한동훈 위원장 혼자의 책임은 절대 아닐 것"이라며 "(당에서 한 위원장이) 신선하지만 미흡한 부분이 있는 걸 알고 비대위원장으로 데려온 것이고, 주변에서 좋은 보좌와 조언을 통해 그걸 완성시켜야 되는 것이 당의 책임인데 그걸 해내지 못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동훈 위원장이 재충전이나 아니면 본인의 보완을 통해 나중에 더 나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너무 강한 비난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아이뉴스24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0일 오후 경기 화성시 동탄대로 라스플로레스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이 대표는 홍준표 대구 시장을 한덕수 총리의 후임으로 추천했다. 그는 "이번에 한덕수 총리께서 진짜 사임하신다면은 그냥 과감하게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쓰라"며 "홍준표 시장은 정무적 능력도 있고, 시장으로서의 행정 능력도 검증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통령께서 청와대 인선이나 용산 인선하시는 것도 보면 정무적 능력 또는 정치적 경험이라고 눈을 뜨고 봐도 찾을 수 없는 사람들밖에 없는 사람들"이라며 "(총리는) 당 대표급이나 아니면 뭐 이런 상당히 비중 있는 인물들이 그런 역할을 해야 되는데 대통령께서는 그냥 정치라는 것 자체를 거부하고 계신다"고 비판했다.

다만 "사실 대구시장 하시던 분이 총리 간다 그러면은 재보궐도 해야 되고 이러니까 (무리가 있다)"며 "대구 시민이라면 지금 상황에서 국가가 잘 되기 위해 시장이 총리로 간다는 것에 대해 설득과 양해를 구하는 과정이 필요하겠지만, 저는 충분히 설득해 낼 수 있다고 보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한 총리는 지난 11일 대통령실 참모들과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정태현 기자(jth@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