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8 (토)

이언주 "尹, 보좌진 내세워 사과…예의 없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좌진 사의 수준으로 끝나면 안 돼

야당 200석 가까워…"국민적 의사 심각"

"'채상병 사건' 특검 거부하면 큰 위기 빠질 것"

[아이뉴스24 정승필 기자]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경기 용인정 당선인은 12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소위 보좌진을 내세워서 사과하고 쇄신하겠다는 건 주권자에 대한 예의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이뉴스24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용인정에 출마한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지난달 16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청역 인근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당선인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밝히며 "최소한 대통령이 사과하고 국정기조 전환에 대한 로드맵을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민들이 야당에 200석 가까이 몰아준 것은 내각제로 보면 사실상 정권교체"라며 "국민적 의사가 굉장히 심각한 거라고 받아들여야 한다"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해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등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진의 사의 표명으로는 윤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제대로 받아들였다고 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 당선인은 "전면적 쇄신과 교체를 하지 않고 한 총리와 몇몇 사람들이 사의 표명하는 수준으로 끝난다면 국민들이 도망가는 것처럼 볼 수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여당의 총선 패배 계기로 야당에 손을 내밀 가능성에 대해선 "정상적인 상태라면 당연히 얘기를 해야 되는데 지금까지 한 번도 안 했기 때문에 반신반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정말 국민을 무서워한다면 그 정도는 제안할 것"이라면서도 "공식적으로 뭔가를 하는 그런 무거움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면 정말 심각한 상황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걱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선인은 또 윤 대통령이 제21대 국회 임기 만료 전 '해병대 채상병 사건' 특검법을 거부할 경우, 더 큰 상황이 초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만약 윤 대통령이 수사 외압에 연루가 되었기 때문에 거부권을 행사한다고 하면 그것은 거부권을 행사할 대상이 아니다"라며 "명백한 거부권 남용이고, 그 자체가 헌법과 법률 위반"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채상병 사건은) 2030대들이 등 돌리는데 상당히 큰 영향을 미친 사건"이라며 "그런 상태에서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굉장히 큰 위기에 빠질 것"이라고 했다.

/정승필 기자(pilihp@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