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9 (수)

홍준표 “깜 안 되는 한동훈 들어와 대권 놀이…정치 아이돌 착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이틀 연속 22대 총선 참패 결과에 대해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맹비난하고 나섰다.



홍 시장은 12일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당을 깜도 안 되는 황교안(전 미래통합당 대표)이 들어와 대표 놀이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썼다.



이어 “당 안에서 인물을 키우거나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당 밖에서 셀럽(유명인)을 찾아 자신들을 위탁하는 비겁함으로 당은 명줄을 이어간 것이다. 우리가 야심 차게 키운 이준석도 성 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내고 용산만 목매어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또 “이제 70대가 넘는 노년층 지지에만 걸구(乞求)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을까?”라며 “이번 총선을 바라보면서 내가 30여년 보낸 이 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참 안타깝다”고 썼다.



홍 시장은 지난 11일에 대구시청 동인청사 기자실을 예고 없이 찾아와 한 비대위원장에 대해 “깜도 안 된다”며 비판했다.



김규현 기자 gyuhyun@hani.co.kr



▶▶세월호10년, 한겨레는 잊지 않겠습니다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