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광주' 이낙연, 민형배 직격… “광주서 특별한 사람 빼고 현역 모두 탈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광주 출마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광주에 출사표를 던졌다.

이 대표는 4일 광주시 서구 치평동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 10일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출마해 치르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텃밭인 광주에서 광주시민과 전남도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또 지난 대선을 앞두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대표는 당시 민주당 계열 후보 중 지지율 1위를 달렸으나 두 전 대통령 사면 언급 이후 선호도가 급락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일하는 과정에서 완벽주의자인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면서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을 부적절하게 거론했던 일을 거듭 사과드린다”고 했다. 또 “민주당을 나와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린 것이 몹시 송구스럽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새로운미래를 결성한 이유로 공천 파동 극복과 정권심판 등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심한 공천 파동을 겪으면서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없다. 총선에서 참패하면 정권교체도 어렵다”면서 “민주당은 정권견제도 정권심판도 정권교체도 모두 어렵게 됐다. 지금 우리는 민주당의 붕괴를 넘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붕괴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민주당의 정신을 되찾아야 한다. 민주당이 못하는 정권심판과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면서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필요하다. 대한민국 민주 세력의 재건을 위한 토대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형배 민주당 의원을 겨냥해 비판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광주를 비롯한 호남의 국회의원이 누구인지 외지에서는 알지 못한다. 전국에 알려진 큰 정치인이 호남에는 없다”면서 “이번에 광주에서는 아주 특별한 한 사람만 빼고 현역 의원이 모두 탈락했다”고 말했다.

또 “광주와 호남의 미래를 위해 큰 정치인을 만들자”며 “기회를 주신다면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의 출마 지역으로는 광주서구을과 광주광산을 등이 꼽힌다. 다만 이 대표는 공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이 대표는 “광주의 어느 지역에서 출마할지는 좀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최기창 기자 mobydic@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