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유튜브로 얼마나 벌길래…이말년, 송파구 ‘53억원’ 건물주 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크리에이터 겸 웹툰 작가 침착맨(이말년)이 건물주가 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침착맨이 2023년 4월 자신이 대표로 있는 법인 금병영 명의로 서울 방이동 모 건물을 매입했다.

세계일보

'침착맨' 이말년. 사진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침착맨은 2022년 3월 이 건물을 계약한 이후 1년여 만에 소유권 이전 등기를 마쳤다.

해당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다세대주택으로 대지면적 281.4㎡·연면적 642.84㎡로, 3.3㎡ 당 6285만원에 매입했다. 매매가의 52% 수준인 28억원 가량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건물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송파나루역 역세권으로 방이전통시장, 석촌호수, 송리단길과 인접해있는 곳으로 전해졌다.

침착맨은 해당 건물을 금병영 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금병영은 침착맨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 및 관리하는 회사로 2022년 기준 총 49억 6000만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세후 당기순이익은 29억 1000만원이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