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카카오뱅크 ‘먹튀 논란’ 정규돈 전 CTO… 카카오 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4일 카카오와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최근 임직원들과 의견을 나누는 온오프라인 간담회에서 정규돈 카카오뱅크 전 CTO를 카카오의 차기 CTO로 소개했다. 사진 | 카카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규리 기자] 카카오뱅크 상장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70억원대의 평가 차익을 거둔 장본인이 카카오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내정됐다.

4일 카카오와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정신아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최근 임직원들과 의견을 나누는 온오프라인 간담회에서 정규돈 카카오뱅크 전 CTO를 카카오의 차기 CTO로 소개했다.

정규돈은 카카오뱅크가 상장한 지 3거래일 만인 2021년 8월 10일 보유주식 11만7234주 가운데 10만6000주(주당 6만2336원)를 매도해 약 66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그는 2주 후인 같은 달 24일 나머지 주식 1만1234주(주당 9만1636원)도 전량 매도해 10억여원을 손에 쥐었다.

이는 같은 해 12월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 등 카카오페이 임원진의 900억원대 차익실현과 더불어 카카오의 대표적인 도덕적 해이를 보여주는 ‘먹튀 사태’로 비판받았다.

임원진의 주식 대량 매도 이후 주가가 내려가면서 일반 주주들이 큰 손해를 봤기 때문이다.

결국 정 전 CTO는 지난해 2월 일신상의 사유로 카카오뱅크를 퇴임했다.

이에 김범수 창업자를 중심으로 조직과 경영 방식을 일신하겠다던 카카오가 ‘회전문 인사’로 ‘도로 카카오’로 회귀한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편 정 대표 내정자는 간담회에서 카카오톡 선물하기·쇼핑하기, 카카오쇼핑라이브가 속한 조직인 ‘커머스 CIC(사내독립기업)’를 카카오 내부 부문으로 흡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부서별로 자율 운영 중인 근무제를 노조와 협의 없이 일괄 출근으로 변경하겠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카카오 노조는 단체협약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다.

카카오 측은 “대표 내정자이자 카카오 쇄신TF장으로서 앞으로의 변화 방향성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를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gyuri@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