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고양시의회 국힘, 임시회 파행에 유감 "민주당이 무리한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의 민생을 외면한 의정 활동에 결코 동조하지 않을 것"

노컷뉴스

고양특례시의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양특례시의회 국민의힘은 4일 지역사랑상품권(고양페이), 주요 사업 추진을 위한 국·도비 확보 업무에 필요한 공직자 업무추진비 등 긴급한 예산을 처리해야 할 제282회 임시회가 여·야 간 협상 결렬로 무산됨에 따라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시의회 국민의힘은 이날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민주당의 무리한 요구와 민생을 외면한 의정 활동에 결코 동조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에서 고양시가 시급하게 추진해야 할 각종 용역과 국·도비 등 예산 확보를 위한 업무추진비가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대해 초기부터 부정적인 태도를 견지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양시 서울 편입 이행촉구 결의안'에 대해 자진 철회해 줄 것을 요구하면서 추가경정안 처리를 위한 협상 조건 중 하나로 제시하는 등 동료 의원의 재량권을 침해하려 했다"고 덧붙였다.

양당 간 협상이 최종적으로 결렬됨에 따라 김영식 의장은 직권으로 본회의 소집을 공고했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 17명 전원이 불참해 의결정족수 미달로 의장이 정회를 선포했고, 의회는 결국 파행됐다.

고양시의회 국민의힘 박현우 대표 의원은 "민생과 관련된 안건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는 그 어떠한 경우에도 협상과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하나하나가 고양시민의 삶과 직결된 것들이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원이 발의한 안건에 대해 협상 조건으로 제시하며 자진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의정활동의 재량권 침해를 넘어 의원 스스로의 권리를 포기하라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돼 있던 제282회 임시회 1차 본회의는 같은 시간에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소집됨에 따라 지연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