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낙연 광주 출마선언…"변질된 민주당 정신 되찾을 정치세력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역구는 끝내 밝히지 않아...협의 후 나중에 발표

더팩트

새로운 미래 이낙연 대표가 4일 광주시의회에서 광주출마를 공식화하면서도 구체적인 지역구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광주 = 나윤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l 광주=나윤상 기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광주 출마를 공식화했지만 지역구에 대해 끝내 입을 열지 않았다.

이 대표는 4일 광주시의회 3층 브리핑 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4⋅10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출마해 치르기로 결심했다"면서도 "광주의 어느 지역에서 출마할지에 대해서는 협의를 거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가장 큰 이슈는 이 대표가 어느 지역구로 나올지가 초미의 관심이었다.

일각에서는 광주 서구을과 광산을 두 곳 중 한 곳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는 민주당 경선 상황을 보고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광주에 출마하게 된 배경에 대해 호남에 전국적 인물이 없음을 이유로 들었다.

근는 "광주를 비롯한 호남의 국회의원이 누구인지 외지에서는 알지 못한다"면서 "전국에 알려진 큰 정치인이 호남에 없어 광주와 호남의 미래를 위해 큰 정치인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광주시민에게 큰 실망감을 준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두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드린 점, 대선후보 경선에서 실패한 점, 민주당을 나와 당원 여러분에게 걱정을 드린 점 등에 대하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신당 새로운미래를 만든 이유에 대해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동시에 비판하며 새로운 정치세력이 필요했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는 1987년 민주화 이후 최악의 정부로 평가될 것"이라며 "경제는 적자이고 이태원 참사, 잼버린 파행, 엑스포 유치 실패로 국격이 추락하는 참담한 결과를 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는 "무능하고 해이한 정권을 견제해야하는데 죄를 지은 사람이 검사 앞에서 당당할 수 없듯이 민주당이 검찰 정권을 견제하고 심판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천 파동이 민주당의 탐욕과 만행이 난무하는 것은 변질된 민주당을 보여주는 대표적 모습"이라면서 "김대중⋅노무현의 민주당 정신을 되찾아 민주당이 못하는 정권 심판과 정권 교체를 해야 하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담초 전날 광주 지역 출마를 선언할 계획이었지만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설실장과 회동으로 인해 기자회견이 연기됐다.

kncfe0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