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재명, '임종석 잔류'에 "어려운 결단…정권 심판 힘 합치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오늘(4일) 공천 배제(컷오프)된 친문(친문재인)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사실상 탈당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당 결정을 존중하고 수용해 준 데 대해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려운 결단이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당의 전략적 판단에 따라서 본인이 원하는 그런 공천을 해 드리지 못했고, 이 점에 대해서는 임 전 실장 입장에선 매우 안타까웠을 것"이라며 "정권 심판이라고 하는 현재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는 데 함께 힘을 합쳐주면 더욱 고맙겠고, 모두가 힘을 합칠 수 있도록 우리 당도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임 전 실장 역할론'에 대해선 "아직은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것이 없다"며 "임 전 실장도 당의 승리, 국민의 승리를 바랄 것이기 때문에 서로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며 사실상 당에 잔류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 공천한 결정을 재고해 달라고 당에 촉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거취를 고심해 왔습니다.

이 대표는 '하락세인 민주당 지지율을 어떻게 보느냐'라는 물음엔 "저희들의 부족함에 대해 국민들께서 질책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천이 거의 막바지이고 또 대부분 결정된 단계이기 때문에 국민들께서 부족하게, 불안하게 생각하는 균열과 갈등 상황을 최대한 빠르게 수습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일대일 TV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선 "대통령이 취임하고 제가 야당 대표로 취임한 이후에 국정을 놓고 대통령과 단 한 차례도 만나지 못했다. 지금, 이 난국을 해결하고 경제 파탄, 민생 파탄 문제를 조금이라도 완화하기 위해서라면 저는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대화가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거절했습니다.

이어 한 위원장을 향해 "썩은 물 공천, 고인 물 공천을 항의조차 제대로 못 하게 하는, 언론의 입을 틀어막는 '입틀막' 공천하고 있는 자신들을 되돌아보길 바란다"며 "남의 집안 문제에 대해서 근거도 없이 헐뜯는 것 이제 좀 그만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국민의힘의 무리한 검사 공천, 측근 공천, '입틀막' 공천 그리고 '썩은 물' 공천은 엄청난 소음이 발생한다"며 "(국민의힘 공천 과정에서) 분신에, 삭발에, 항의에 난장판 아니냐"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여당의) 난장판 공천은 조용한 공천의 극히 일부분으로 취급하고 민주당의 혁신 공천 과정에서 생기는, 누군가의 말 한마디 당연히 있을 수밖에 없는 불평의 소리를 침소봉대해서 마치 엄청난 대란이라도 발생한 것처럼 하는 것 옳지 않다"고 언론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서) 불가피한 진통으로 많은 분이 경선에 참여하지 못하거나 후보가 되지 못했다"며 "함께하지 못한 점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그 아픔을 최대한 신속하게, 정말 총력을 다해서 치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장민성 기자 ms@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