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티아라 출신 아름, 전남편 아동 학대 주장 "폭행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아름 SNS


[스타데일리뉴스=천설화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아름(본명 이아름)이 전 남편 A 씨와 이혼소송을 진행 중인 가운데, A 씨가 아동 학대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아름은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소 민감한 사항이라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었지만 이건 국민 여러분들께서 꼭 아셔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뉴스에서만 보던 아동학대 같은 것들이 저희 아이들에게 있었다"며 "저는 현재 아이들을 모두 데려온 상태다, 지금까지 결혼생활 내내 소송 중인 A 씨는 도박, 마음대로 대출, 생활비 한 번 준 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이를 면접교섭 때 만나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녹음 내용 그대로를 말하자면, 1살도 안된 어린 애를 침대에 집어던져 떨어뜨리기 일쑤였고, 5살 된 큰 애는 A 씨와 A 씨 엄마가 자고 있을 때 시끄럽게 하면 때리고 밀치고 집 밖으로 내쫓았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리고 화풀이 대상으로 애들 입에 침 뱉기는 물론 애들 얼굴에 오줌을 싸고, 큰 애 얼굴에는 똥도 쌌다고 한다"라며 "애들 몸에 멍 자국부터 큰애가 하는 말들, 이 사실들은 아이들에게만 있었던 일들이며, 결혼 생활 내내 저를 폭행한 것과 그 외에 경악을 금치 못할 행동을 아주 많이 했다"고 주장했다.

스타데일리뉴스

아름


아름은 "모든 녹음 증거 다 모아놓은 상태고 반드시 싸워서 이기겠다"라며 "결혼 생활 내내 저에게 저지른 추악한 행동들은 나중에 알리려 한다, 저에게 한 행동을 제가 욕을 먹어가면서도 밝히지 않은 이유는 아이들 때문이었다, 하지만 아이들을 건드린 이상 더는 자비도 용서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름은 이같은 주장과 함께 아이들 몸에 난 멍 등 상처도 함께 공개했다.

한편 아름은 2012년 그룹 티아라 멤버로 합류해 활동하다 이듬해 팀에서 탈퇴했다. 이후 2020년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이후 아름은 지난해 남편과 이혼, 새 연인과 재혼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아름은 "지속되는 고통에 협의 이혼까지 제안한 상태이지만 (현 남편이) 그마저 미루는 상태"라며 "앞으로 소송이 끝나는 대로 혼인신고를 할 것이며 결혼을 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