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설 여파 농산물 가격↑…2월 물가, 다시 3%대로"[물가폴]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전문가 8명 설문조사 결과

2월 물가상승률 전월비 0.4%, 전년동월비 3.0%

유가·환율 상승에 농산물 가격 급등까지

"2~3월 연중 고점…8월부터 2% 목표 수준 둔화"

[이데일리 하상렬 기자] 우리나라 소비자물가가 3.0% 상승해 한 달 만에 다시 3%대로 올라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제유가가 소폭 오른 가운데, 설 명절 여파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기에 물가 둔화세가 주춤했을 것이란 관측이다.

이데일리

지난달 21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 과일 판매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사과’…물가 다시 3%대로

3일 이데일리가 ‘2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에 앞서 국내 증권사 8곳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2월 물가상승률은 전년동월대비 3.0%(중간값)로 집계됐다. 물가상승률은 2022년 7월 정점을 찍은 뒤 추세적으로 하락해 지난해 7월 2.4%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8월(3.4%) 반등한 뒤 9월(3.7%), 10월(3.8%) 내리 상승폭을 키우다 11월(3.3%)부터 상승세가 둔화해 올 1월(2.8%) 6개월 만에 다시 2%대로 진입했다. 전망대로라면 한 달 만에 다시 3%대로 올라서는 것이다.

물가는 한 달 전보다는 0.4%(중간값) 올랐을 것으로 전망됐다.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하고, 농축수산물 가격이 급등한 영향이다. 국제유가는 중동 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계속되며 소폭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지난달 평균 배럴당 80.88달러를 기록해 1월(78.85달러) 대비 약 2.6% 상승했다.

농축수산물 가격은 설 명절 여파로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과일 가격 상승이 두드러졌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사과(후지·상품) 10개 소매가격은 평균 2만9088원으로 한 달 전보다 14.4% 상승했다. 배(신고·상품) 가격도 4만3334원으로 한 달 전보다 31.1%나 급등했다. 그외 배추(29.7%), 양배추(8.2%), 양파(3.4%) 등도 한달 새 가격이 올랐다.

원·달러 환율도 지난달 동안 높은 수준에서 등락했다. 지난달 평균 환율은 1331.37원으로 1월(1325.67원)보다 5.7원(0.4%) 올랐다.

조용구 신영증권 연구위원은 “1월 생산자물가, 수입물가 상승률이 전년동월대비 각각 1.3%, 0.2% 올라 반등 추세가 지속됐다”며 “2월엔 국제유가가 전월대비 소폭 반등하고 명절 전후 계절적인 영향 등으로 농수산물 가격이 높게 나타났고, 원·달러 환율도 높은 수준에서 등락했다”고 분석했다.

한은도 2월에 물가가 다시 튈 수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 한은은 지난달 수정경제전망에서 향후 물가상승률은 지정학적 리스크로 유가가 최근 상승한 점, 농산물가격이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일시적으로 다소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이데일리

자료=각 사


“2~3월 피크…8월부터 2% 목표 수준 안정”

전문가들은 올해 내수 부진이 계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수요 측 물가압력은 낮고, 기업들의 가격 인상도 어렵다고 판단했다. 국제유가 등 공급 측 요인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인다면 물가는 추세적으로 둔화한다는 것이다.

2~3월 물가상승률이 연중 고점일 것으로 예상됐다. 4월부터 서서히 둔화하다 하반기 들어 급격히 낮아져 물가 목표치(2%)에 수렴한다는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구체적으로 지난해 물가상승률이 낮았던 기저효과가 옅어지는 8월부터 2%대 초중반 이하로 안정되다 10월 연중 저점까지 우하향하는 추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승훈 메리츠증권 연구위원은 “올해 물가상승률 흐름은 명백히 ‘상고하저’(上高下低)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6월까지 2% 중후반 사이를 등락하다가 지난해 저점이었던 7월이 지나고부턴 2%에 안착했다는 얘기가 심심치 않게 나올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