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민주당 주도 비례연합정당 ‘더불어민주연합’ 출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일 국회서 창당대회… 공동대표에 윤영덕·백승아

이재명 “퇴행 찬성 않는 모든 세력이 힘 합쳐야”

아시아투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연합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맞잡은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왼쪽부터 윤희숙 진보당 대표, 이재명 대표,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 백승아 공동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상임대표./이병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하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추진되는 진보진영 연합 비례위성정당 '더불어민주연합'이 창당대회를 열고 출범을 알렸다.

3일 오후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연합'의 창당대회가 개최됐다. 행사에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용혜인 새진보연합 대표,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 시민사회 대표로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이 참석했다.

이날 창당대회에서는 윤영덕 민주당 의원과 민주당 영입인재인 백승아 전 교사가 공동대표로 선출됐다.

윤 의원은 수락연설에서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패악질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더불어민주연합은 이번 선거에서 그들 모두를 준엄한 역사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며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의 무도한 폭압에 맞서 위대한 주권자의 이름으로 국민의 정당한 권리와 역사적 정의를 되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더불어민주연합은 윤석열 정권 심판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연대하겠다. 민주 정치의 회복과 역사의 전진을 갈망하는 주권자 국민과 굳건하게 함께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회복하고 국민의 삶을 지키라는 시대와 국민의 절절한 명령을 무겁고도 엄숙하게 받들겠다. 더불어민주연합이 앞장서서 무도한 윤석열 정권과 싸워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백 전 교사는 "지난 2년 간 우리 모두는 내로남불과 불공정, 몰상식의 국정을 경험했다. 오만과 독선, 불통의 폭주가 이어지는 동안 민생은 파탄 지경에 이르렀고 국민은 일상을 위협받고 있다"면서 "더불어민주연합이 민주개혁진보진영 승리의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반민생·반민주·반미래 정권에 대항해 통합된 힘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축사에서 "지금의 상황은 매우 엄혹하고, 이번 총선에는 이 나라의 명운이 달려 있다. 퇴행을 막고, 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만들어가려면 이번 총선을 반드시 이겨야 한다"며 "세상의 변화를 바라고, 퇴행을 찬성하지 않는 모든 국민, 모든 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자고 하는 우리 모두의 꿈, 지금보다 더 퇴행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우리의 사명감, 이것은 바로 우리 모두가 힘을 합쳐야 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금 바로 이 순간이 그 힘을 합치는 순간"이라며 "작은 차이를 넘어서서 국민의 더 나은 삶, 이 나라의 희망과 미래를 향해서 뜻을 같이하는 모두가 이번 총선에서 손을 맞잡고 이겨내는 출발점, 바로 더불어민주연합의 출범"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윤석열 정권에, 무도하고 무책임하고 무지하고 무능하고 거기다 무관심하기까지 한 'N무정권'을 결코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을 힘을 합쳐서 꼭 보여주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