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바르셀로나 포럼] 이철민 KT 상무 “AI 개발 엔드투엔드 제공하는 AICT 기업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MWC24를 맞아 전자신문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공동주최한 'MWC24 바르셀로나 포럼'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렸다. 이철민 KT AI플랫폼개발담당 상무가 'KT의 AI 전략'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기존 통신(CT), 정보기술(IT) 역량을 바탕으로 모든 사업분야에 인공지능(AI)이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AICT 컴퍼니로 전환하려고 합니다. 산업 전 영역에서 AI 트랜스포메이션(AX)이 확산될 수 있도록 여러 기업과 협업해 AI 엔드투엔드(E2E) 솔루션을 제공하겠습니다.”

이철민 KT AI플랫폼개발담당 상무는 27일(현지시간) 전자신문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한 'MWC24 바르셀로나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상무는 “생성형 AI를 중심으로 산업 전반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루면서 AI 르네상스 시대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라며 “KT는 이같은 흐름 속에 회사 내부뿐 아니라 고객사도 AX를 이룰 수 있도록 AI 기반의 ICT를 지향하는 AICT 회사로 전환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KT가 나아갈 핵심 방향으로 AI 도입부터 구축, 운영, 관리에 이르기까지 AI 비즈니스를 실현하는데 필요한 모든 영역을 지원하는 AI 모델링 앤드 매니지드 서비스 프로바이더(MSP)를 제시했다.

이 상무는 “AI를 가지고 기술 개발을 하고 서비스를 만들다보면 여러가지 해결해야 될 문제가 많다”면서 “KT는 기업간거래(B2B) 영역에서 AI 서비스부터 인프라까지 풀스택으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하는 AI MSP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전자신문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4를 맞아 전자신문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공동주최한 'MWC24 바르셀로나 포럼'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에서 열렸다. 이철민 KT 상무가 'KT의 AI전략 및 산업발전 제언'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초거대 AI 모델 '믿음'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경량화한 소형언어모델(sLLM)을 동시에 공급하는 멀티옵션 전략을 펼친다.

이 상무는 “초거대 AI를 개발하고 사업을 진행하면서 느낀 것은 도깨비방망이는 없다는 것”이라며 “GPT-4 같은 거대언어모델도 웬만한 건 다 해결해주리라 여겼지만 디테일로 들어가면 여전히 할루시네이션(환각)이 발생하고 특정 영역에서는 해결하지 못하는 문제도 많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시장에서는 조금 더 작고 가볍고 빠르게 움직이는 모델을 필요로 한다는 걸 느꼈다”면서 “글로벌 빅테크와 파트너십을 통해 저희 모델뿐 아니라 특정 영역, 특정 도메인에 맞는 sLLM을 공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모델뿐 아니라 AI 서비스와 솔루션도 기술 스타트업과 제휴를 통해 멀티 서비스, 멀티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둔다. 고객이 원하는 AI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멀티옵션을 제공하는 AI 사업자로 나아가겠다는 전략이다.

이 상무는“이를 위해 중요한 것이 AI Ops(개발 환경)”이라며 “고객이 AI 활용을 위해 데이터 준비, 학습, 배포, 운영까지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E2E로 제공하는 솔루션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상무는 “미디어와 쇼핑, 광고 사업 영역에서 AI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면서 “KT는 궁극적으로 AI MSP와 AI Ops를 제공하는 AICT 기업으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

박준호 기자 junho@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