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영화 '가여운 것들'…벨라와 함께 떠나는 호기심 가득한 여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뒷통수를 강하게 얻어 맞은 기분이다. 영화 '가여운 것들'(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을 보고 나면 누구든 자리에서 쉽게 일어나기 힘들다. 크게 마음의 준비를 하지 않고 갔다면 더더욱 그렇다. 배우 엠마 스톤은 세상에 하나뿐인 특별한 캐릭터 벨라 백스터로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였다. 지난해 엠마 스톤은 이 영화로 영국 아카데미, 골든글로브 시상식, 크리틱스 초이스 어워즈 등 세계 주요 영화상의 여우주연상을 싹쓸이 했다. 엠마 스톤이 여우주연상을 타지 않은 영화상을 찾는 게 더 쉬울 정도다. 10일 열리는 96회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도 엠마 스톤은 여우주연상을 놓고 아네트 베닝 등과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핌

[서울 = 뉴스핌] 영화 '가여운 것들'의 한 장면. [사진 =] 2024.02.29 oks3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코틀랜드를 대표하는 작가 앨러스데어 그레이의 동명소설을 영화화 했다. 원작소설도 언론과 평단의 찬사를 받으면서 휘트브레드상과 가디언 픽션상을 수상했다. 엠마 스톤이 연기한 벨라 백스터는 천재 과학자 갓윈 벡스터(윌렘 대포)의 손에서 새롭게 태어난 세상에 하나 뿐인 존재다. 임신 상태에서 투신 자살을 시도한 여성에게 태아의 뇌를 이식하여 되살렸다. 성인 여성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그녀의 영혼은 세상에 대한 호기심으로 가득한 어린 아이와 다를 바가 없다. 마치 프랑켄슈타인이 부활한 듯한 외모를 가진 갓윈 벡스터는 자신의 성을 따서 이름을 지은 벨라 벡스터를 상대로 평생 몰두해온 실험을 완성하기 위해 연구를 거듭한다.

뉴스핌

[서울 = 뉴스핌] 영화 '가여운 것들'의 한 장면. [사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2024.02.29 oks3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끊임없는 학습의 결과로 자아를 갖기 시작한 벨라 백스터는 갓윈 벡스터 박사의 조수이자 약혼자를 놔두고 바람둥이 변호사 덩컨 웨더번(마크 버팔로)과 세상 구경에 나선다, 약혼자에게 벨라는 "나는 흠결이 많고 모험적인 사람이라 세상을 탐험하고 싶어요"라고 선언한 뒤 박사와 조수를 떠난다. 리스본과 파리, 런던 그리고 호화유람선 여행을 거치면서 벨라는 식욕과 성욕을 넘어 사랑과 질투, 부와 가난을 배워가면서 인간에 대해 본격적인 탐험을 거듭한다.

덩컨 웨더번과의 섹스를 지칭하는 '뜨거운 뜀박질(Furious jumping)'의 재미를 체험한 벨라는 스스로 창녀촌으로 걸어들어가 매춘부가 되어 몸을 판다. 단편 영화 '블리트'에서 노출연기를 펼쳐보였던 엠마 스톤은 이 영화에서 전라노출은 물론 수많은 파트너들과 기기묘묘한 섹스장면을 연출한다. 그 장면들이 혐오스럽거나 외설스럽지 않은 건 영화 속에 그보다 더 큰 질문들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감독은 영화를 통해 인간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던진다. 우리가 사랑이라고 말하는 것의 실체는 무엇인가. 가진 자와 갖지 않은 자 사이의 경계는 허물어질 수 없는 것인가. 세상이 정해 놓은 규범과 윤리는 과연 옳은 것인가. 그런 끊임없는 질문에 관객이 화답해야 하는 영화가 '가여운 것들'이다.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는 화려하면서도 아름답다. 시대적 배경에 판타지를 덧입혀서 마치 환상동화 속으로 여행을 떠난 것 같다. 인간을 비롯해서 동물들도 분해하고 재결합하는 영화로 그로데스크 하면서도 유머러스한 장면도 가득하다. 영화 속 벨라를 따라나서면 이제까지 우리가 익숙했던 것들로부터 자유로워지고 싶은 욕망도 생긴다.

뉴스핌

[서울 = 뉴스핌] 영화 '가여운 것들' 포스터. [사진 =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2024.02.29 oks3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마 스톤은 벨라를 연기한 경험에 대해 "너무 흥분되면서도 무서웠다. 그럴 만도 했다. '벨라'는 수치심이나 트라우마가 전혀 없는 데다 아무런 배경 스토리가 없는 캐릭터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유롭다"라고 밝혔다. 그는 벨라의 내면에 대해 "때묻지 않은 순수함으로의 매혹적인 끌림이다. 우리가 예전에 어땠는지를 떠올리면서 우리 안의 순수함을 되찾고자 하는 바람"이라며 자신이 선보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 애정이 연기로 잘 표현됐기에 관객들은 그녀의 매력에 깊이 빠져들 수밖에 없다. '가여운 것들'은 3월 6일 국내 개봉한다.

oks3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