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물가와 GDP

물가 상승 장기화…日정부 '디플레이션 탈출' 선언 검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3.1%…41년 만에 최대폭

"기시다 경제 성과 내세워 지지율 상승 노려"

교도통신이 일본 정부가 물가 상승세를 고려해 23년 만에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하락) 탈피'를 선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이번 선언을 경제 성과로 내세워 지지율 상승을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봄철 임금협상인 '춘투(春鬪)' 결과와 물가 전망을 지켜본 뒤 일본 경제가 디플레이션을 탈피했음을 천명할지 판단할 계획이다.
아시아경제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표명 방법으로는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관계 각료가 기자회견을 열어 발표하거나 경기 동향에 관한 공식 견해를 정리한 월례 경제보고에 명기하는 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거론하고 있다.

지난 2001년 3월 일본 정부는 월례 정기보고에 맞춰 공개한 자료에서 "(일본 경제가) 완만한 디플레이션에 있다"고 처음으로 인정했다. 일본 경제는 이른바 '버블 경제'가 끝나며 물가 하락, 기업 실적 악화, 임금 상승 정체, 개인 소비 부진 등 악순환에 빠졌다.

앞서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일본 중앙은행)은 일본이 고질병인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나려면 2%가 넘는 안정적인 물가 상승이 필요하다고 강조해 왔다.

2022년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상승과 엔화 가치 하락 등이 이어지자 일본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982년 이후 41년 만에 가장 큰 폭인 3.1% 올랐고, 올해 1월에도 전년 대비 2.0% 상승했다. 아울러 교도통신은 디플레이션 요인으로 지목됐던 일본 경제 전체의 수요 부족도 거의 해소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는 지난달 22일 중의원(하원) 예산위원회에서 물가 동향에 대해 "우상향 움직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디플레이션이 아닌 인플레이션 상태에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일본 증시 대표 주가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가 34년 2개월 만에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자 기시다 총리는 "지금 일본 경제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물가의 지속적 하락에서 벗어났다고 판단할 수 있는 환경이 정비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디플레이션 탈피를 표명한다면 23년간 안정적인 성장을 방해했던 족쇄에서 벗어난 것을 인정하는 셈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시다 정권이 디플레이션 탈피를 표명하려는 배경에는 경제 정책의 성과를 호소해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의도가 있다"며 "정부 내에는 이른 시기에 디플레이션 탈피를 인정하는 데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작지 않다"고 전했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