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한인 가이드 살해 협박에 피신…“긴급” 공개된 영상 ‘충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아르메니아를 방문한 한 여행 유튜버가 현지에서 한인 가이드(맨 오른쪽)에게 살해 협박을 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유튜브 ‘세계일주 용진캠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르메니아를 방문한 한 여행 유튜버가 현지에서 한인 가이드에게 살해 협박을 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세계일주 용진캠프’에는 지난달 27, 28일 이틀에 걸쳐 ‘긴급, 저 여기서 살아서 돌아갈 수 있을까요?’, ‘해외에서 죽이겠다고 협박하며 부모님을 욕하는 여행 가이드를 만난다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버 A씨는 지난달 23일(현지시간) 한 여행사의 협찬으로 서아시아의 아르메니아로 여행을 떠났다. 그는 아르메니아 공항에서 한국계 아르메니아인인 현지 가이드 B씨를 만났다.

B씨는 유명 유튜버인 A씨에게 음식과 숙박 등을 무료로 협찬해주겠다며 현지의 한 호텔로 안내했다. 호텔에 도착한 이들은 현지인들과 술을 마시며 저녁 식사를 했다.

이때 B씨는 갑자기 A씨에게 폭언하기 시작했다. 그는 “근데 너 한국에서 아무것도 안 갖고 왔어? 120개국을 여행해 놓고 그것도 몰라?”라고 묻더니 “한국 것으로 뭐든 갖고 오라”라며 금품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가정 환경적으로 문제가 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B씨는 협박성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A씨에게 “너 맞을래? 내가 안 때려. 현지인들 데려와서 때리지”라며 위협했다. 이에 A씨가 “때려보라”며 맞서자 “아르메니아에서 없앨 수도 있어”라고 말했다.

자리를 피해 방에 들어온 A씨는 “B씨가 아르메니아 마피아를 언급하거나 범죄 조회를 피하는 방법을 설명하기도 했다”며 불안해했다. 이후에도 B씨는 약 1시간 동안 A씨 방문을 계속 두드리며 욕설을 퍼부었다. 급기야 호텔 관계자를 불러와 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는데, 관계자가 이를 거절하면서 일단락됐다.

A씨는 B씨가 없는 틈을 타 현지인의 도움을 받아 호텔에서 빠져나왔다.

영상을 본 사람들은 “공론화시켜 아르메니아에서 추방하도록 해야 한다”, “이 사람한테 당한 한국인이 있는지 조사해봐야 한다”, “무조건 조사해야 한다” 등 B씨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안전하게 잘 다녀오라”, “조심해야 한다”, “몸조심해라” 등 A씨를 걱정하는 댓글도 이어졌다.

한편 유튜버 A씨는 지난달 29일 영상 댓글을 통해 “현재 다른 은신처로 피신해 있고 현지 대사관과 연락을 마친 상태”라며 “아르메니아에서 생존해서 나갈 수 있도록 안전에 각별히 유념하겠다”고 근황을 전했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