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나홀로 사냥…단 2분만에 백상아리 간만 쏙 빼먹는 범고래 [핵잼 사이언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범고래와 간만 쏙 빼먹힌 백상아리 사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의 바다를 지배하는 최상위 포식자 범고래가 홀로 백상아리를 사냥하는 모습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2일(현지시간) CNN과 BBC 등 해외 주요언론들은 단 한마리의 범고래가 채 2분도 안돼 백상아리를 사냥한 사례를 담은 논문이 ‘아프리카 해양과학 저널’(African Journal of Marine Science)에 발표됐다고 보도했다.

화제의 범고래는 이미 연구자들에게 유명한 ‘스타보드’라는 이름의 범고래다. 지난 2015년 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근해에서 ‘악명’을 떨쳐 온 스타보드는 또다른 범고래 ‘포트’와 함께 이 일대 해역을 주름 잡아왔다.
서울신문

범고래 스타보드(오른쪽)가 백상아리를 사냥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놀라운 사실은 스타보드가 나홀로 사냥에 나선 점이다. 지능이 매우 높고 사회성이 강한 범고래는 일반적으로 집단 사냥에 나서 상어나 다른 돌고래, 심지어 자신보다 몸집이 큰 혹등고래까지 잡아먹는다. 특히 스타보드의 경우 수년 전 부터 다른 범고래 포트와 팀을 이뤄 이 일대의 백상아리들을 잡아 먹으며배를 채워왔다.

보도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해 6월 18일 케이프타운에서 동쪽으로 약 400㎞ 떨어진 모셀베이 인근에서 발생했다. 당시 스타보드는 약 2.5m의 어린 백상아리를 상대로 사냥에 나서 왼쪽 가슴 지느러미를 붙잡은 뒤 앞으로 여러번 밀어낸 후 단 2분 만에 간만 쏙 빼먹었다.
서울신문

지난해 범고래 스타보드와 포트가 상어를 사냥하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논문의 수석저자인 남아공 로즈대학교 앨리슨 타우너 연구원은 “과거 연구를 보면 범고래 2~6마리 정도가 집단으로 백상아리를 공격했으며 최대 2시간이 걸렸다”면서 “스타보드의 사냥은 이같은 방식에 대한 도전으로 백상아리가 작아 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타우너 연구원은 “자연에서 일어나는 흥미진진한 사례지만 범고래가 백상아리를 너무 잡아먹으면 먹이사슬의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다”며 우려했다.

한편 남아공 해안에서는 간만 사라진 채 사체로 밀려오는 백상아리가 종종 발견되는데, 이는 범고래의 소행이다. 범고래가 유독 상어의 간에 집착하는 것은 지방이 풍부하고 고래에게 필요한 영양소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범고래는 특유의 외모 때문에 인기가 높지만 사실 세계의 바다를 지배하는 최상위 포식자다. 사나운 백상아리를 두 동강 낼 정도의 힘을 가진 범고래는 물개나 펭귄은 물론 동족인 돌고래까지 잡아먹을 정도. 이 때문에 붙은 영어권 이름은 킬러 고래(Killer Whale)다. 특히 범고래는 지능도 매우 높아 무결점의 포식자로 통하며 사냥할 때는 무자비하지만 가족사랑만큼은 끔찍하다.

박종익 기자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