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밥맛 떨어진다” 계양 식당서 욕먹은 원희룡·이천수 반응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달 28일 인천 계양구 임학동의 한 갈빗집에서 한 시민이 유세 중이던 원희룡(가운데) 전 국토부장관에게 항의하고 있다. /원희룡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 밥맛없게. 저리 가요잉!”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로 나선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이 최근 지역구 유세 중 한 시민에게서 이런 항의를 받았다. 자기가 민주당원이라며 원 전 장관과 악수를 거부하는 시민도 있었다. 원 장관은 웃으면서 “민주당원이라도 대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반응했다.

원 전 장관은 지난달 28일 계양구 임학동을 돌며 시민들과 인사했다. 유세에는 전 축구 국가대표팀 이천수 선수와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동행했다. 지역 시민과의 소동은 원 전 장관 일행이 한 갈빗집에 인사를 하러 들어갔을 때 벌어졌다.

원 전 장관은 길에서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다 “숯불 갈비 냄새가 난다”며 한 갈빗집에 들어섰다. 곧장 가게 안으로 들어간 원 전 장관은 식당 주인과 악수하고 자신의 후원회장인 이천수를 주인에게 소개했다. 그때 식당 한 테이블에서 식사하던 한 시민이 “악!”하는 소리를 냈다.

원 전 장관이 그 테이블 쪽으로 몸을 돌려 고개를 숙이며 “안녕하십니까”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 시민은 “아, 밥맛없게. 저리 가요!”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아이고, 알겠습니다. 수고들 하십시오”라고 웃으며 답했다.

그 시민은 식당 주인을 향해 “사장님, 아무나 좀 (가게에) 들이지 좀 마요”라며 항의했다. 원 전 장관은 다시 그 시민을 보면서 “알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다른 테이블로 인사하러 발걸음을 옮겼다. 그 뒤에도 “아무나 좀 들이지 좀 말아요. 진짜”라는 항의가 한차례 더 나왔다.

원 전 장관은 다른 테이블로 가서도 “안녕하세요,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입니다”라고 소개하며 악수를 청하기 시작했다. 이때 한 여성이 악수를 거절하면서 “저는 민주당원”이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민주당원이라도 악수할 수 있죠”라고 말했다.

원 전 장관은 식당을 빠져나가면서 소란이 일었던 테이블 쪽을 향해 “민주당원도 서로 인사하고 대화하는 거 해야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맛있게 드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천수도 그쪽을 향해 “아버님, 저 여기 출신이에요”라며 여러 차례 고개를 숙였다. 테이블에서는 “가쇼, 저 얼굴마담”이라는 말이 나왔다.

밖에서 기다리던 식당 주인이 안에서 있었던 소란에 대해 미안해하자 원 전 장관은 “저는 전혀 개의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식당 주인은 “아니 지역적으로 좀 그러니까”라고 답했고, 원 전 장관은 “아니 그러니까, 그러면 본인들만”이라며 “같이 살아야죠. 다 같이 좋아야죠”라고 말했다.

한편 원 전 장관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를 인천 계양을에 단수 공천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거스 히딩크에, 이 대표를 위르겐 클린스만에 비유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원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범죄혐의자냐 지역일꾼이냐’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범죄혐의자냐, 지역 일꾼이냐? 클린스만이냐, 히딩크냐?”라고 썼다.

원 전 장관은 “대한민국 그 어느 지역도, 특정 정당의 볼모가 되어서는 안 된다. 계양도 마찬가지”라며 “지난 25년간 민주당 당대표를 두 명이나 배출했지만, 계양의 발전은 더뎠고, 주민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다”고 했다.

원 전 장관은 “이제는 더이상, 범죄혐의자를 공천해도, 허무맹랑한 공약을 내던져도, 무조건 당선시켜 주지 않을 것”이라며 “계양은 변해야 발전한다. 그리고, 분명히 변할 것”이라며 “원희룡은 진짜 한다”고 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