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손자병법' 원로 배우 오현경 별세…향년 88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손자병법' 원로 배우 오현경 별세…향년 88세

원로 배우 오현경 씨가 어제(1일) 오전 향년 88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오 씨는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6개월 넘게 투병 생활을 해왔습니다.

고인은 지난 2017년 세상을 떠난 윤소정 배우와의 사이에 딸 오지혜 배우와 아들 오세호 씨를 뒀습니다.

오 씨는 고등학생이었던 1955년 유치진 작가의 작품 '사육신'을 통해 연기 인생을 시작했습니다.

1961년 KBS 공채 1기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손자병법' 등을 통해 시청자들과 만났고, 연극 '봄날', '레미제라블' 등에 출연하며 60년 넘게 무대를 누볐습니다.

고인의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5일,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입니다.

오주현 기자 (viva5@yna.co.kr)

#배우 #오현경 #별세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