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비영리 계약 어겼다”…머스크, 오픈AI에 소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스크, 법정 싸움으로 ‘전면전’ 시작

“오픈소스로 공개하고 영리 추구 중단해야”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에 소송을 제기했다. 설립 당시 비영리 사업을 하겠다는 당시 계약을 위반했다는 취지다. 그간 오픈AI의 투자자 마이크로소프트(MS)와 AI를 비판해온 머스크는 법정싸움으로 이들 기업에 전면전을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데일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오픈AI와 올트먼이 영리사업을 중단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라며 전날 샌프란시스코 고등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머스크는 소장에서 “이날까지도 오픈AI의 웹사이트는 이 회사의 사명이 AGI(범용인공지능)가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주도록’ 보장하는 것이라고 계속 공언한다”며 “하지만 현실에서 오픈AI는 폐쇄형 소스(closed-source)로, 세계에서 가장 큰 기술 기업인 MS의 사실상 자회사로 변모했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또 “2015년 자신이 올트먼과 오픈AI 공동설립자 그레그 브록먼의 제안을 받고 ‘인류의 이익’을 위한 AGI를 개발하는 비영리 연구소를 만들기로 합의했다”면서 “이 기술을 오픈소스로 공개해 전 세계와 공유하는 것이 핵심적인 의도였다”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오픈AI에 4400만달러(약 588억원)가 넘는 금액을 기부했다. 하지만 그는 오픈AI 경영진이 새로운 AI 기술로 돈을 버는 데 관심을 두면서 이 회사가 계속 연구소로 남기를 원한 자신과 마찰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이후 머스크는 2018년 오픈AI 이사직을 사임하고 투자 지분도 모두 처분했다.

머스크는 오픈AI가 MS와 올트먼 개인에게 이익을 주는 행위를 중단하고 모든 연구 성과와 기술을 공공에 개방하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또 올트먼이 오픈AI에서 불법적인 관행의 결과로 번 돈을 포기하도록 명령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오픈AI와 MS 측은 아직 이에 관한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