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FDA, '뇌에 칩이식' 발표 뉴럴링크 동물실험서 여러 문제 적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록누락 등 발견…머스크는 '문제 없다'지만 안전성 논란도 여전

연합뉴스

뉴럴링크 로고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동물 실험과 관련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여러 문제점을 지적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FDA 조사관들은 지난해 6월 뉴럴링크 시설을 조사한 결과, 캘리포니아의 동물 연구 시설에서 관리가 부실하게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연구에 사용된 pH 측정기 등 기기의 교정 기록이 누락됐으며, 또 다른 연구에서는 '바이털 사인 모니터' 등 7개 기기의 보정 기록이 없었다.

품질 보증 담당자가 최종 연구 보고서에 서명하지 않았거나 승인된 프로토콜에서 벗어난 부분을 문서화하지 않은 문제 등도 발견됐다.

이 보고서를 입수한 데이터 분석회사 레디카 시스템스의 품질 전문가 제리 채프먼은 "(뉴럴링크의) 이런 문제들은 세부 사항에 대한 주의가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 회사가 특정 관행에 대해 경계할 필요가 있다는 분명한 신호"라고 말했다.

뉴럴링크는 그동안 원숭이를 포함해 동물 수백마리를 대상으로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는 실험을 진행해 왔다.

이는 인간의 뇌에 칩 이식을 시도하기 위한 것으로, 뉴럴링크는 지난해 5월 FDA에서 임상실험 승인을 받았다. 이후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을 앓는 사지마비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참가자를 모집했다.

머스크는 뉴럴링크의 첫 임상 시험 환자가 지난 1월 28일 뇌에 칩을 이식받았다고 밝혔으며, 지난달 19일에는 이 환자에 관해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우스를 제어하고 스크린에서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행이 좋고, 환자는 우리가 인지하는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해 생각만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로 2016년 뉴럴링크를 설립한 뒤 관련 실험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이 실험의 안전성을 둘러싼 논란은 끊이지 않고 있다.

로이터는 지난해 12월 뉴럴링크 전·현직 직원 20여명의 인터뷰 내용과 내부 문서를 인용해 2018년 이후 뉴럴링크의 실험으로 죽은 양과 돼지, 원숭이 등 동물이 1천500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에는 미 민주당 소속 하원의원 4명도 이 실험과 관련해 머스크가 거짓말을 했는지 조사해달라고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요구했다.

머스크는 지난해 9월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뉴럴링크 칩 이식 결과로 죽은 원숭이는 없다"고 밝혔다.

또 뉴럴링크가 건강한 원숭이들에게 미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생애 "말기"에 있는 원숭이를 실험 대상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min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