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슈 제 22대 총선

[총선 격전지] '분당을' 김병욱 vs 김은혜...'재건축 민심'이 승패 가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석희 기자 = 재건축 이슈로 뜨거운 경기 분당을이 제22대 총선 최대 격전지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인 김병욱 민주당 의원(재선)과 '윤석열 대통령의 입'이었던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맞붙게 되면서다. '1기 신도시 특별법' 통과를 성과로 내세우는 김 의원이 보수 텃밭에서 내리 3선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린다.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당신도시 남부를 관할하는 분당을은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다. 김 의원이 2016년부터 재선에 성공했으나 지난 대선 때 윤석열 대통령이 16%p 차이로 이 대표를 제친 바 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도 김 의원은 김민수 당시 미래통합당 후보를 상대로 2.8%p 차 신승을 거뒀다.

김 의원은 지난달 21일 무난하게 단수 공천됐다. 당내에 유력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었다. 김 전 수석은 김민수 국민의힘 대변인을 경선에서 꺾고 본선행을 확정지었다.

이 대표의 측근 그룹 '7인회' 김 의원과 인수위 당선인 대변인-대통령실 홍보수석을 역임한 '尹의 입' 김 전 수석 간 빅매치가 성사되며 '이재명 대 윤석열 대리전' 구도가 형성됐다. 김 의원으로선 지난 대선의 16%p 차이 패배가 부담이다. 반대로 정권심판론이 다소 우세한 분위기는 김 전 수석에게 불리한 요소다.

분당 주민들의 표심을 좌우할 최대 현안은 1기 신도시 재건축을 위한 선도지구 지정이다. '1기 신도시 특별법'으로 불리는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노후계획도시법)이 오는 4월 시행을 앞두고 있다. 현재 1기 신도시들 사이에 선도지구 지정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분당도 다른 1기 신도시와 마찬가지로 주차장 부족 문제, 수도 배관 노후화 등 불편을 호소하는 여론이 거세다. 선도지구로 지정된 단지는 시범적으로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다. 삶의 질 개선뿐만 아니라 신속한 집값 상승도 기대할 수 있어 주민들의 기대가 상당하다.

이미 김 의원과 김 전 수석 사이에 '재건축 민심'을 사로잡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둘은 지난달 5일 분당의 한 아파트 입주자회의실에서 열린 주민간담회에서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김 전 수석이 인사말에서 "민주당에서는 재건축 규제 완화에 대한 총선용 포퓰리즘 입장을 발표하셨다"고 주장하자 김 의원이 "아니라고 했지 않나. 사실만 이야기하라"고 반박했다.

결국 재건축 사업을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실행할 후보에 표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양측은 '1기 신도시 특별법'을 본인 성과로 내세우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지난해 12월 국회 문턱을 넘은 노후계획도시법 대표발의자다. 일부 민주당 의원들은 국토균형발전을 내세우며 해당 법안에 반대했으나 김 의원이 홍익표 원내대표를 직접 설득한 끝에 지난해 말 본회의 통과에 성공했다.

김 의원은 22대 국회에 입성하면 국토교통위원장을 맡아 '강남을 뛰어넘는 분당 재건축 신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지난달 14일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3선이 되면 국토교통위원장을 하려고 한다"며 "신도시 특별법이 현장에 잘 안착하도록 주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해 시행령의 디테일을 제대로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수석은 '정부여당 프리미엄'을 최대한 앞세우고 있다. 김 전 수석은 지난달 21일 국회에서 열린 출마 기자회견에서 "지난 21대 총선에서 분당 주민들께 약속한 보유세 인하를 윤석열 대통령 후보 시절부터 강력히 건의했고 결국 관철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많은 수준의 선도지구 지정으로 증명하겠다"며 "분당에서 선도지구로 지정되는 곳은 1기 신도시를 통틀어 대장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ong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