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불륜남과 호텔 갔다 그대로 국회 출근”···3·1절 日정가 뒤집어 놓은 '불륜 스캔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 소속 현직 의원의 '불륜 의혹' 일본 정가 집어삼켰다. 논란이 된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빠르게 사과했다.

1일 산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자민당의 히로세 메구미(57·여) 참의원(상원) 의원은 자신의 불륜 의혹이 언론에 보도된 지 사과 메시지를 남겼다.

히로세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저의 부도덕함으로 인해 저를 지지해주시는 분들의 신뢰를 저버리고 심려를 끼친 것, 가족들을 배신해 버린 것에 대해 깊이 사죄드린다"며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여러분에게 불편한 감정과 불신을 안겨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가족을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분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히로세 의원은 불륜 사실에 대해서는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히로세 의원의 ‘불륜 의혹’은 지난달 28일 데일리신조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데일리신조는 히로세 의원은 외국인 남성과 불륜 행위를 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히로세 의원은 빨간색 벤츠를 몰고 한 남성과 레스토랑에 가 식사를 했다"며 "두 사람은 호텔에 가 다음 날 아침 7시까지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후 그대로 국회로 직행, 예산위원회에서 피곤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히로세 의원과 외국인 남성이 손을 잡은 모습 등의 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2022년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처음 당선된 히로세 의원은 1994년 결혼해 슬하에 2명의 자녀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