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세계에서 가장 큰 뱀’ 신종 아나콘다 아마존에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아마존에서 세계 최대 크기로 추정되는 길이 6.3m의 신종 아나콘다가 발견됐다. 퀸즐랜드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메리카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세계에서 가장 큰 뱀인 아나콘다의 새로운 종이 발견됐다.

29일(현지시간) CNN,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퀸즐랜드대학 연구팀은 길이 6.3m에 달하는 녹색 아나콘다를 에콰도르 아마존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 아나콘다의 존재를 잘 아는 와오라니 부족의 도움을 받아 약 10일간의 추적 끝에 발견했다고 전했다. 해당 아나콘다를 발견한 현장에서는 길이 7.5m, 무게 약 500㎏에 달하는 또 다른 개체도 포착됐다는 목격담도 전해졌다고 CNN은 전했다.

연구팀은 에콰도르 동부 야수니 지역에서 벌어지는 석유 유출 사태가 환경에 어떤 피해를 주는지 살펴보기 위해 아나콘다를 지표 생물로 삼았다가 새로운 발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야생 녹색 아나콘다는 학명 ‘에우넥테스 무리누스’로 알려진 단 1종만 있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연구팀이 이번에 발견한 아나콘다는 새로 확인된 종으로 학명은 ‘에우넥테스 아키야마’라고 붙여졌다. 퀸즐랜드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다이버시티’에 실렸다.

연구에 함께 참여한 네덜란드 생물학자 프레이크 봉크는 앞서 길이 약 6.1m, 무게 약 200㎏에 달하는 에우넥테스 아키야마 종의 녹색 아나콘다와 나란히 헤엄을 치는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연구팀은 두 종의 녹색 아나콘다는 생긴 것은 거의 똑같지만, 서로 다른 유전자의 비중이 5.5%에 이르는 만큼 사실상 다른 종이라고 주장했다. 아나콘다 전문가인 브라이언 프라이 호주 퀸즐랜드대 생물학 교수는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자 차이가 약 2%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두 종의 유전자 차이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두 종 아나콘다는 약 1000만년 전에 서로 분화한 이후 급격한 유전자 차이가 벌어진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최재헌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