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충북 곳곳서 "대한독립만세" 3·1 정신 기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1절 기념행사 열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105주년 삼일절은 맞은 1일 충북 곳곳에서 "대한독립만세"가 울려 퍼졌다.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3·1절 기념식에는 광복회원과 독립유공자 후손, 김영환 충북지사와 이범석 청주시장 등 주민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념식은 독립선언서 낭독, 기념사, 3·1절 노래, 만세 삼창, 기념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나라사랑 태극기 손도장 탤린지, 독립운동 사진전 등 부대행사도 곁들여졌다.

김 지사는 "1년 전 이 기념식에서 '아이를 낳고 기르는 일은 독립유공자들의 정신을 이어받는 일'이라고 말했었다"고 되새긴 뒤 "지금 대한민국은 저출산 위기지만 충북은 지난해 출생 증가율 1.5%를 달성하면서 국민들에게 일말의 희망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충주 시민들은 관아공원에서, 증평 군민들은 연병호 항일역사공원에서 3·1절 기념 행사를 열었다. 증평 군민 300여 명은 광덕리 만세운동을 재현했고, 옥천군 청산면과 이원면에서도 그날의 함성이 울려 퍼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