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박혜자 예비후보 '뚝심' 통했나?…광주 서구갑 3자 경선 확정 '새 국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재심위, '여론조사 우위 유지‧조인철 예비후보 사법 리스크' 재심 사유 받아들여

더팩트

더불어민주당 광주시 서구갑 경선 1차 컷오프에서 배제된 박혜자 예비후보의 재심이 받아들여져 송갑석, 조인철 예비후보와 함께 3인 경선이 확정됐다. 사진 왼쪽부터 송갑석 예비후보, 박혜자 예비후보, 조인철 예비후보 /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l 광주=나윤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가 광주 서구갑 경선 1차 컷오프에서 배제된 박혜자 예비후보의 재심 신청이 받아들여졌다.

이에 따라 광주시 서구갑은 송갑석‧박혜자‧조인철 예비후보의 3자 경선이 결정돼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1일 컷오프에서 기사회생한 박혜자 예비후보는 "조인철 예비후보에 비해 여론조사에서 계속 우위를 유지했는 점, 또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조 예비후보 의혹과 관련된 사법 리스크를 재심 사유로 소명했다"며 "소명을 받아들여준 당 재심위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박 예비후보는 "경선 탈락 위기에서 살아 돌아온 만큼 심기일전해 다시 거리에 나서 시민들을 만날 것이다"며 "반드시 승리해 박혜자를 지켜준 지지와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지역 정가는 3자 경선 국면을 맞게 된 서구갑은 결선 투표까지 이르는 치열한 접전이 전개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ncfe0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