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외도·폭행 폭로→몰락 위기' 나균안의 진실 호소…선수 인생을 걸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하여 가족의 도움을 받아 배우자와 대화를 시도하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나균안(26)이 선수 생명을 걸고 아내의 외도 및 폭행 폭로에 대응하고 있다. 나균안은 지난달 29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아내의 주장을 모두 반박하는 입장문을 냈다. 나균안의 법률대리인은 지난달 28일 입장문 발표를 예고했지만, 어느 쪽이든 거짓을 말하면 되돌릴 수 없기에 신중하게 입장을 정리한 뒤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나균안의 아내가 지난달 27일 자신의 SNS로 나균안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라이브방송을 하면서 외도설과 폭행설이 야구팬들 사이에 일파만파 퍼지기 시작했다. 나균안의 아내는 이날 방송에서 나균안이 외도를 했고,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나균안과 외도 상대가 메신저로 나눈 대화 내용을 캡처해 공개하고, 폭행 과정에서 머리부터 쓰러지는 바람에 호흡곤란이 왔다는 매우 구체적인 상황을 설명해 신뢰를 얻으려 했다.

나균안은 침묵 대신 진실을 호소하며 맞섰다. 선수 생명이 걸린 사안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일단 아내의 주장을 모두 반박하는 강수를 뒀다. 법률대리인을 통해 사실을 모두 부인한 만큼, 나균안이 아내의 주장을 확실히 반박할 수 있는 증거가 있거나 아내의 주장을 입증할 확실한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고 풀이할 수 있다. 어쨌든 나균안은 법정 싸움을 예고하면서 선수 인생을 거는 강수를 뒀다.

나균안 측은 폭행 건과 관련해 "의뢰인(나균안)은 2020년에 결혼한 이후 단 한번도 배우자를 폭행한 사실이 없다. 지난 2023년 10월에 의뢰인이 배우자를 폭행하였다거나 배우자가 머리부터 떨어져 호흡곤란이 와서 경찰과 119 구급대원이 함께 왔다는 취지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오히려 배우자가 망치로 문을 부수고, 칼을 들고 자해를 시도하여 의뢰인을 협박하고, 의뢰인에게 달려들어 폭행하여 의뢰인의 신고로 경찰과 구급대원이 출동한 것이 당시의 실제 사실관계"라고 했다. 나균안이 경찰과 119에 신고한 사실 자체는 관련 기관 문의로 입증이 가능해 거짓일 확률은 떨어진다.

외도는 당장 진실을 가리기 쉽지 않아 보인다. 나균안 측은 "의뢰인이 지인들과 함께한 자리에 여성 분이 동석하였고, 그 분과 몇 차례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있기는 하지만, 그 이상의 관계는 아니다"고 했다. 아내가 메신저 증거를 확보한 만큼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은 인정하되 아내가 관계를 오해했다고 주장한다.

나균안 측은 또 "의뢰인이 그 분을 경기장에 초대한 사실 자체가 없고, 당연히 배우자와 같은 날 경기장에 초대한 사실도 없다. 대리인 측은 해당 여성이 경기관람을 위하여 직접 티켓을 구매하고 돈을 이체한 내역까지 확인하였다. 어찌되었든, 배우자가 오해하고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든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는 점에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처신을 바르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나균안은 가족 부양 의무를 소홀히 하지 않았으며, 별거 기간 아내의 허락없이 딸을 데려간 적도 없다고 했다. 나균안 측은 "혼인 기간 배우자는 의뢰인이 구단으로부터 받는 돈이 입금되는 계좌를 관리하고 그 계좌에 연결된 카드를 사용해왔는 바, 의뢰인은 가족에 대한 부양의무를 소홀히한 사실도 없다. 비시즌 기간인 12월과 1월에는 구단에서 지급되는 수입이 없고 의뢰인은 야구 외에 일체의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데, 시즌 기간 중 지급받은 수입을 모두 소비한 이유로 잔고가 부족하게 되는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의뢰인은 별거중이던 배우자의 허락을 받고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하원시켜 장난감을 사주러 가는 길에 배우자가 경찰에 신고한 일이 있을 뿐 아이를 몰래 데려간 사실도 결코 없다"고 덧붙였다.

나균안 측은 또 "이 외에도 의뢰인이 배우자에게 '인생 망하기 싫으면 입닫고 이혼서류에 도장찍어라'라는 취지로 말한 사실도 당연히 없다. 평소 배우자와의 카카오톡 대화에서 말투와 표현을 보면 의뢰인이 폭언이나 욕설, 막말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호소했다.

나균안은 법률대리인을 선임하면서 법정 싸움에 대비는 하고 있지만, 가능한 아내와 원만한 합의를 이루려는 뜻을 밝혔다. 법정 싸움이 진행될 경우 해당 기간 선수의 임무에 집중하기 어렵기 때문. 보통 구단은 선수가 법정 싸움을 진행하고 있으면 해당 건의 무죄를 인정받기 전까지 기용을 하지 않으면서 문제를 최소화하는 쪽을 선택한다. 롯데의 올 시즌 전력 구상에 차질이 생긴다는 뜻이다.

김태형 롯데 감독은 스프링캠프를 진행하면서 나균안을 4선발로 평가했다. 애런 윌커슨-찰리 반즈-박세웅-나균안까지 선발 4명은 확정적이었다. 김 감독은 일찍이 선발 구상과 관련해 "5선발만 남았다"고 했는데, 나균안이 빠지면 선발 2자리를 더 고민해야 할 수밖에 없다.

나균안은 아내의 폭로 전까지 인생 역전 스토리로 야구계에 감동을 안긴 선수였다. 나균안은 용마고를 졸업하고 2017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3순위로 롯데에 지명됐을 때는 포수였는데, 부진을 거듭해 신인 시절부터 롯데 팬들에게 누구보다 많은 질타를 받는 선수였다. 나균안은 2020년 투수 전향을 결심하면서 야구 인생의 전환점을 마련했다. 나종덕에서 나균안으로 개명하는 등 새로운 삶을 도전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투수 나균안 프로젝트는 성공적이었다. 2021년 투수로 처음 1군에 데뷔해 지난해까지 3시즌 통산 85경기, 10승18패, 294⅓이닝, 평균자책점 4.28을 기록했다. 2021년 처음 1군 타자들을 상대할 때 평균자책점 6.41로 매우 나빴지만, 2022년과 지난해는 3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면서 선발투수로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온 것을 증명했다.

지난해는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한때 2선발로 중용됐고, 23경기에 등판해 6승8패, 130⅓이닝, 평균자책점 3.80을 기록했다. 삼진 114개를 잡으면서 볼넷은 42개만 허용할 정도로 제구도 꽤 안정적이었다. 지난해 10월 열린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돼 금메달에 기여하며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나균안은 성공 가도를 달리는 과정에서 가정사로 뜻하지 않은 난관에 부딪혔다. 앞으로 선수 인생은 나균안이 주장하는 진실에 달려 있다.

나균안 측은 "의뢰인은 현재 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하여 가족의 도움을 받아 배우자와의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 바, 더 이상 야구팬들과 롯데 구단 관계자 분들 및 주변 분들께 불편함을 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야구 외적인 부분에서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게 된 점 다시 한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