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금리 맛집' 인터넷은행 예금금리도 내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카카오뱅크, 정기예금 금리 연 3.5%로

인뱅, 올해들어 3~4회 예금금리 하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주혜 기자 = 주요 시중은행에 비해 높은 금리를 주던 인터넷은행의 예금금리가 빠른 속도로 낮아지고 있다. 올해에만 3~4회에 걸쳐 금리를 내리면서 기준금리 수준까지 떨어졌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전날부터 예적금 금리를 하향 조정했다. 정기예금 금리를 만기에 따라 0.1~0.2%포인트, 자유적금 만기 12개월 이상 금리를 0.2%포인트 낮췄다.

이에 정기예금 만기 6개월 이상~36개월 미만 금리는 연 3.60%에서 3.50%로 내려갔다. 자유적금 금리는 만기 6개월 이상~12개월 미만인 경우 연 3.70%로 만기 12개월 이상~24개월 미만, 24개월 이상~36개월 미만 구간은 연 3.90%로 조정됐다. 자유적금은 자동이체시 우대금리 0.2%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정기예금(12개월) 금리는 두 달 사이 0.3%포인트가 낮아졌다.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12월 말 수신금리를 낮춘 데 이어 올해 들어 전날까지 세 차례에 걸쳐 정기예금 금리를 내렸다.

카카오뱅크의 정기예금 금리는 기준금리 수준인 3.5%로 내려가면서 주요 시중은행의 정기예금 금리보다도 낮아지게 됐다. 일반적으로 인터넷은행들은 비대면 영업으로 인한 비용 절감과 마케팅 차원에서 시중은행보다 높은 수신금리를 적용해왔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전날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주요 정기예금 상품 최고금리는 연 3.55~3.61%로 집계됐다. 농협은행의 'NH올원e예금'이 연 3.61%를 제공하며 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은 연 3.55%를 적용한다.

카카오뱅크는 지난달 20일 파킹통장 상품인 '세이프박스' 금리도 연 2.10%에서 2.00%로 내렸다.

케이뱅크도 지난달 23일 정기예금 금리를 0.05%포인트 낮췄다. 이에 '코드K 정기예금'(1년) 금리는 연 3.70%에서 3.65%로 내렸다. 케이뱅크는 1월에도 세 차례에 걸쳐 예금금리를 0.15%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토스뱅크는 지난달 8일 '먼저 이자 받는 정기예금'의 금리를 0.2%포인트 내렸다. 이에 만기 3·6개월 금리가 연 3.40%에서 3.20%로 낮아졌다. 앞서 1월 말에도 연 3.50%에서 3.40%로 내렸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은행권 예금금리가 내리막을 걷고 있지만 금융 소비자의 관심은 여전하다. 앞서 저금리 시기에 비하면 3%대 금리도 높은 수준이라는 판단에서다. 1월에도 5대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전월보다 13조원 가량 늘어난 바 있다.

인터넷은행 관계자는 "고금리 단기적금이나 이색상품을 비롯한 수신 포트폴리오 조정 차원에서 정기예금 금리를 조정한 것"이라며 "다만 향후 기준금리가 추가 인상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만큼 예금금리가 더 오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n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