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LG엔솔-혼다, 미국 배터리 합작공장 철골 공사 마무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LG에너지솔루션이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와 미국 오하이오주에 설립하는 배터리 합작 공장이 착공 1년 만에 철골 공사를 마무리했다.

LG에너지솔루션-혼다 오하이오 합작법인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철골 작업 완공을 앞두고 마지막 철제 구조물을 올리는 행사를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신문

지난해 2월 열린 LG에너지솔루션-혼다 미국 합작 공장 기공식. LG에너지솔루션 제공


배터리 공장 부지 내 철골 구조물을 세우는 골조 공사는 건물의 뼈대를 잡는 중요한 시공 과정으로, 이번 건설 현장에서는 6만개 이상의 강철, 200만t 이상의 돌, 누계 19만 2000입방야드의 콘크리트가 사용됐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철골 완공을 기준으로 전기, 배관 등 시설 내부 공사와 생산 라인 구축을 위한 장비 반입 등을 차례로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날을 합작법인 도약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기로 했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과 혼다는 지난해 1월 오하이오주 제퍼슨빌 인근에 배터리 공장을 짓고 2024년 말 완공, 2025년 말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한국 배터리 업체와 일본 완성차 업체의 첫 전략적 협력 사례로 꼽힌다.

두 회사는 신규 공장에 총 44억 달러(약 5조 8800억원)를 투자해 4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이번 배터리 공장 건설로 현지에서는 약 22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합작법인 홈페이지에 다양한 엔지니어링 채용 공고가 올라온 데 이어 조만간 기술자와 생산 직무 관련 채용 공고도 발표될 예정이다.

이혁재 LG에너지솔루션-혼다 합작법인 대표(부사장)는 “배터리 생산 시설 철골 작업이 최종 완료되면서 LG에너지솔루션과 혼다의 협력에 중요한 이정표가 생겼다”고 말했다.

혼다 오하이오 안나 엔진 공장 리더 출신인 릭 리글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지금은 합작법인이 첫걸음을 내딛는 흥미로운 순간”이라며 “순조롭게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차세대 배터리 관련 새로운 인력 채용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에서 혼다 신규 전기차 모델을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 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고품질의 배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GM, 혼다, 현대차, 스텔란티스 등을 비롯해 북미에만 2개의 단독 공장과 6개의 합작 공장 등 총 8개의 공장을 운영 및 건설 중이다.

박성국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