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탈북민 17명, 핵실험 피폭?..尹정부 “분명 원인 중 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北 1차 핵실험 이후 넘어온 탈북민 중
핵실험장 인근 80명 검사..17명 이상
교란변수 많아 '핵실험' 인과관계 불명
통일부 "분석 한계일 뿐 핵실험이 원인"
최근 핵실험, 2017년 길주군 감행 가운데
2019년 탈북 1명, 길주군 거주 5명 피폭 결과


파이낸셜뉴스

2018년 5월24일 북한 핵무기연구소 관계자들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를 위한 폭파작업을 했다. 4번갱도 폭파 순간 갱도 주변 흙과 돌무더기들이 무너져 내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북한이탈주민 17명이 방사선에 피폭된 것으로 드러났다. 윤석열 정부가 북한 핵실험장 인근 지역에 거주했던 탈북민 80명을 검사한 결과다. 핵실험이 원인 중 하나라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2월 29일 정부에 따르면 통일부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은 지난해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의뢰해 탈북민 방사선 피폭·방사능 오염 검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2006년 10월 9일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핵실험장 인근 지역 8개 시·군에 거주했던 탈북민 80명이다. 이 중 2016년 1월 6일 4차 핵실험 이후 넘어온 탈북민은 7명이다.

전신계수기와 소변시료분석을 통한 방사능 오염 검사에서는 80명 전원 특이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염색체 이상을 살피는 방사선 피폭 검사에선 17명이 이상 결과를 보였다.

의학원은 보고서에서 자연·의료·직업에 따른 방사선 피폭과 방사능 오염 등 ‘교란변수’와 또 물리적·신체적 반감기가 있는 만큼 명확하게 원인을 짚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일례로 2016년 검사를 받은 이력이 있는 2명은 당시에 이상이 없다는 결과를 받았기에 탈북 이후 여러 교란변수에 의한 피폭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핵실험에 의한 방사선 피폭도 원인 중 하나라는 것은 분명하다”며 “많은 요인들이 있어 핵실험을 단일변수로 보기 어렵다는 게 의학적인 결과이지만, 인과관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을 뿐 핵실험이 원인 중 하나라는 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통일부는 방사선 피폭 결과가 나온 17명 중 1명은 2019년에 탈북했다는 점, 또 5명은 길주군에 거주했다는 점에서 핵실험의 영향을 배제하긴 어렵다는 주장이다. 북한의 가장 최근 핵실험은 2017년 9월 3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에서 단행한 6차 핵실험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교란변수와 핵실험장 인근 환경 등 정보가 부족해 분석에 한계가 있고, 북한이 안전하게 핵실험을 했다는 것도 검증할 수 없다”며 “때문에 이 검사 결과로 북한에 면죄부를 주는 게 아니고, 오히려 핵 개발로 주변 주민들의 건강권 침해를 야기한 것에 대해 책임을 추궁하고 비난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어차피 핵실험 자체가 불법이라 어떠하든 정당화될 순 없다”고 덧붙였다.

uknow@fnnews.com 김윤호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