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나토 확장'에 분노한 푸틴…"나토군 우크라에 파병시 核 전쟁"(종합)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戰 발발 이후 두 번째 연례 국정연설…"서방 타격 무기 보유"

"문명 파괴 충돌 실제적 위협…핵무기 사용 대규모 갈등 촉발"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연례 국정연설에 나서고 있다. 2024.02.2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핀란드에 이어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가입이 확정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전쟁' 카드를 꺼내 들었다.

리아노보스티(RIA)와 타스통신을 종합하면 푸틴은 2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연례 국정연설에서 미국의 행동이 유럽의 안보를 붕괴시키는 결과를 낳았다면서 나토 확장에 따라 러시아군이 서부 군사 지역의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푸틴은 의회와 러시아 엘리트층을 대상으로 한 이날 국정 연설에서 서방이 러시아를 약화시키려 한다는 비난을 되풀이하며 러시아 내정에 대한 간섭이 얼마나 위험한지 서방 지도자들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푸틴의 핵전쟁 위협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최근 우크라이나에 지상군을 파병을 암시하는데 이어 동맹국들간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고 시인한 가운데 나왔다. 앞서 마크롱은 "(파병 등) 어떤 것도 배제돼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러시아가 이 전쟁에서 이길 수 없도록 필요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 러시아와 국경 1300㎞를 맞댄 핀란드에 이어 200여년 간 중립국 지위를 이어온 스웨덴의 나토 가입이 최근 확정되면서 나토는 전략적 요충지인 발트해에서 러시아 포위를 완성하게 됐다.

이에 푸틴은 "그들은 나토군을 우크라이나에 파병할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나토의 전쟁 개입 결과는 훨씬 더 비극적일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서방 목표물 타격할 수 있는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이어 "(서방 국가들은) 우리가 자신들의 영토 내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무기를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이 모든 것이 핵무기 사용과 문명을 파괴시키는 충돌을 실제로 위협하고 있다. 왜 이것을 이해하지 못하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개입 시도는 핵무기 사용으로 인한 대규모 갈등을 촉발시킬 것"이라면서 자국이 개발한 '핵추진' 부레베스트니크 순항미사일 시험을 거의 완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푸틴은 "러시아가 유라시아에서 평등하고 분열될 수 없는 새로운 안보 체재를 만들기 위해 모든 국가와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러시아 없이는 지속적인 세계 질서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푸틴이 국정연설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2번째다. 지난해 푸틴의 국정 연설은 1시간45분 동안 진행됐는데, 당시 그는 우크라이나와의 전쟁을 지속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미국과의 핵 군축 협정인 '신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 참여를 중단한다고 했다.

한편 헌법에 명시된 대로 러시아 대통령은 연례 국정 연설에서 국내 상황과 대내외 정책에 대한 주요 과제를 의회에 소개한다. 리아노보스티는 "대통령 연설은 국가 발전의 방향을 결정하며 원칙적으로 법률과 법령의 기초가 된다"고 설명했다.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연례 국정연설에 나서고 있다. 2024.02.29.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ong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