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통신3사 수장들 MWC 키워드는 'LLM'…'어디에, 어떻게' 관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탈통신" 이동통신3사, LLM 선두 경쟁

SKT '텔코 특화'…KT '멀티 전략'

LGU+는 sLLM으로 B2B 사업 확장

"지난해 화두가 누가 더 큰 거대언어모델(LLM)을 만들었냐였다면 올해는 이를 활용해 누가 돈을 벌지가 중요해질 것이다"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26일(현지시간)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은 이같이 밝혔다. '탈통신'을 한목소리로 얘기한 국내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의 새로운 먹거리는 인공지능(AI) 사업, 그중에서도 거대언어모델(LLM)이 될 전망이다. 각 사 대표들은 LLM 개발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인재 확보 및 조직 개편, 국내·외 협업 등 다방면으로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SKT, '텔코 LLM' 뜻 함께하는 글로벌 연합 구축
아시아경제

유영상 SKT 사장/사진=S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T는 모든 산업에 전문성을 가지는 '텔코(통신사) LLM'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영상 SKT 사장은 "모든 산업에 버티컬(전문) LLM이 생길 것으로 보여 이를 만들 수 있는 사업자와 그렇지 않은 사업자는 굉장한 차이를 낼 것으로 보인다"며 "통신이든 어떤 산업이든 버티컬 LLM을 세계적으로 만들어낸다면 산업 전체의 판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SKT는 텔코 LLM을 위해 유럽, 중동, 아시아 대표 통신사들과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TAA)'를 공식 출범하고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유 사장은 "글로벌 통신사들이 텔코 LLM 등 AI 분야 협력을 통해 시장 변화를 주도하는 게임 체인저가 되려는 것"이라고 합작법인 설립 의미를 설명했다.

SKT를 포함한 GTAA 창립 멤버인 도이치텔레콤, 이앤(e&) 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 등의 가입자 수는 총 13억명으로 SKT는 이를 기반으로 한 풍부한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합작법인은 텔코 LLM 공동개발과 사업 협력을 수행할 예정이다. 유 사장은 "합작법인의 LLM은 연내 SKT뿐만 아니라 GTAA 멤버사들이 사용할 수 있는 단계까지 발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KT, 멀티 전략으로 경량화부터 초거대 모델까지
아시아경제

김영섭 KT 대표/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는 수요를 기반으로 멀티 LLM 전략을 펼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승필 KT 부사장은 "고객을 생각했을 때는 초거대 모델이 좋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가격경쟁력이 있는 경량화된 모델, 도메인 지식·파인튜닝할 수 있는 경량화 모델 수요가 늘고 있어 집중하고 있다"며 "경량화부터 초거대 모델까지 만들어 본 회사로서 파라미터(매개변수) 사이즈는 그대로 두면서 규모를 줄이는 경량화 모델(sLLM)을 제공하려고 한다"고 했다.

업무 체계에도 '멀티 LLM'이 적용된다. KT 자체 초거대 AI '믿음'과 오픈AI의 GPT, 메타의 라마 등을 함께 사용하는 '멀티 LLM' 전략 기반의 내부업무 혁신 플랫폼 '젠아이두(Gen. AIDU)'를 개발하고 전사에 적용할 예정이다. 젠아이두는 생성형 AI를 이용해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를 직접 개발해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업무 편의성을 높이고 보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KT는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인재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ICT 전문 인력을 1000명 규모로 채용하고 KT 임직원들의 역량 강화를 위해 AI 모델링, 데이터 사이언스 등을 배울 수 있는 'AX 디그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김영섭 대표는 KT의 전략은 AI와 정보통신(ICT)를 합친 'AICT'라며 "통신에 AI를 더해 발전하고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LGU+, '익시젠' 기반 sLLM 상용화…B2B 서비스까지 확장
아시아경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LG유플러스의 특화 대화형 AI 모델 '익시젠'을 상반기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를 기반으로 소형언어모델(sLLM)을 상용화해 기업 간 거래(B2B) 서비스까지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황규별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특정 영역에서 sLLM을 상용화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익시젠도 그런 모습을 갖출 예정"이라며 "LG유플러스가 가진 데이터와 필요한 데이터를 학습해 여러 버전의 모델들이 버티컬(전문) 영역에 맞춰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 CDO는 최근 사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100억원을 투자한 포티투마루와 sLLM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포티투마루가 (LLM의) 정확도를 높여주는 데 매력을 느껴 투자했다"며 "공동 개발할 영역이 많아질 예정이며, 안전한 AI 활용까지 영역을 넓힐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포티투마루 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에 대한 투자도 확장해나갈 방침이다.



황서율 기자 chestnut@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